2019년 8월 24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전국 성지 40곳 글·그림에 담아

성지를 담다 / 윤영선 글ㆍ그림ㆍ사진 / 미디어북 / 3만 5000원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첩첩산중 아름다운 우리 강산 곳곳에 박힌 빛나는 진주알 같은 곳. 오늘날 이 땅에 거룩한 빛을 발하는 성지(聖地)다.
 

 

윤영선(비비안나) 화가는 전국 성지 40곳을 찾아갔다. 성체조배실에서 기도하던 중 갑자기 모든 성인이 방 안을 꽉 채운 신앙 체험을 한 것이 계기였다. 평소 마음속에만 간직하던 ‘성지 그리기’에 성인들이 따뜻하게 축복해주는 느낌을 받은 화가는 곧장 성지를 다니기 시작했다. 그리고 성지에서 마주한 모습들은 글과 그림, 사진이 됐다.
 

「성지를 담다」는 화가의 작품을 통해 성지 40곳을 감상할 수 있는 화보와 같은 책. 묵상이 가득 담긴 글은 순교의 피로 얼룩진 성지를 감성적으로 소개하고 있고, 화가가 직접 그려낸 성지 풍경은 사진이 담아내지 못하는 영성을 머금고 있다. 이만큼 감성적인 성지 안내 서적도 드물 것. 작가의 그림이 성지를 가보고 싶게 만드는 안내서 겸 작품집이다. 전국 성당을 다니며 작품으로 그려 책으로 펴낸 「성당을 그리다」, 「성당을 새기다」에 이은 성지편 작품집이기도 하다. 유럽의 성모 발현 성지 3곳의 그림과 십자가의 길 14처 목판화, 로사리오 장미 그림도 함께 실렸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1-3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4

마태 10장 22절
너희는 내 이름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