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뉴스HOME  교구/주교회의  본당  교황청/해외교회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명/생활/문화  사진/그림
2019년 5월 24일
전체보기
교황 방한 특집
월간-주간
우리교구,대리구
특집기획
교회음악/미술/순교자/성지 산책
인터뷰/취재
신문창간기념특집
생명존중/문화
성경주해
공모전/시상
▶◀선종 특집
영성의길,수도의길
사랑/청소년
가톨릭교회교리서 해설
선교사들-중국현대박해기
*지난연재
하느님의 종 124위
 
전체뉴스
 
교구종합
본당
교황청/세계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활/문화
사진/그림
 
상세검색
 
뉴스홈 > 기획특집 > 임시    


[생활성가의 기쁨] 조철희 신부 (상)


■ 이 봄이 미안해
"내가 미안해 우리가 미안해"

2017년 4월, 봄이 아름다운 향기를 내뿜던 그 찬란한 순간에 뉴스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는 조철희 신부(춘천교구 만천본당 주임). 그는 세월호가 3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그 순간을 그렇게 기억했다.

"뉴스에서 세월호가 인양되는 모습을 보면서 너무 참담했어요. 녹슬고 긁혀버린 세월호의 모습과는 다르게 세상은 봄의 기쁨을 누리고 있었죠. 희생자들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었어요. 참담한 마음으로 사제관을 나왔는데 꽃이 너무 아름답게 피어있었죠. 그 모습이 너무 아름다우면서도 슬펐습니다. 그때의 마음을 담은 곡이 '이 봄이 미안해'입니다."

'미안해'라는 가사에 담긴 여러 의미가 있었지만 그중에서도 사제로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마음이 가장 컸다. 그렇기에 세월호를 이용한다는 오해를 받지 않을까 걱정하면서도 '이 봄이 미안해'를 꼭 소개하고 싶었다. 행복하고 누릴 것이 많은 이 봄이 너무 미안했고 잊히는 죽음이 슬펐기 때문이다.

"'이 봄이 미안해'를 무대에서 불러본 적이 없어요. 녹음실에서도 눈물이 나서 몇 번이고 다시 불렀습니다. 곡을 만들 때부터 느꼈던 것은 미안함이었습니다. 사제로서 갖고 있는 죄책감이죠. 무엇이 어떻게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곡을 쓴 것이 아닙니다. 그저 미안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을 뿐입니다."


■ 주님이 축복하시니
"걱정 마요 모든 게 잘 될 거예요 주님이 축복하시니"

옅은 미소가 지어졌다. 너무나도 사랑스러운 아이들의 목소리에 얹힌 조 신부의 속삭이는 위로가 마음을 두드렸다. 어느새 걱정의 빗장이 열리고 위로의 손길이 마음을 어루만지는 것만 같았다. '주님이 축복하시니'를 들으며 느낀 감정이었다.

"우리 만천본당에는 자랑거리가 있습니다. 주일학교 초등부 학생들로 이뤄진 '만천 비오 어린이합창단'이 바로 그것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위로와 사랑의 노래를 부르고 싶었어요. 어른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었죠."

삶에 지치고 위로가 필요한 이들에게 힘이 되는 성가를 만들고 싶었다는 조 신부는 오히려 아이들을 통해 힘을 얻는다고 말했다. 또한 아이들에게 자연스럽게 신앙교육이 이뤄졌다고도 했다.

"쉬운 일은 아니었어요. 오디션을 통한 것도 아니고 성가를 부르고 싶은 모든 아이들과 함께 음원 작업을 했습니다. 일주일을 연습하고 서울에서 녹음했죠. 그런데 그 기간 동안 아이들에게 자신감이 생겼어요. 가사의 내용처럼 하느님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는 느낌이 또한 들었죠. 어른들에게는 위로를 전하고 아이들에게는 신앙의 확신과 자신감을 가져온 성가가 '주님이 축복하시니'입니다. 모든 것이 하느님의 은총입니다.




신동헌 기자 david0501@catimes.kr
[기사원문 보기]
[가톨릭신문  2019.04.16 등록]
가톨릭인터넷 Goodnews에 오신 모든 분들께 축복이 함께 하시길..
오늘의 복음말씀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2-17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2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13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4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 15 나는 너희를 더 이상 종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종은 주인이 하는 일을 모르기 때문이다.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불렀다. 내가 내 아버지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모두 알려 주었기 때문이다. 16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너희가 가서 열매를 맺어 너희의 그 열매가 언제나 남아 있게 하려는 것이다. 그리하여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청하는 것을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시게 하려는 것이다. 17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성인
 니체타(Nicetas)
 다윗 1세(David I)
 도나시아노(Donatian)
 디오클라(Diocles)
 로가시아노(Rogatian)
 로부스티아노(Robustian)
 마나엔(Manahen)
성녀  마르치아나(Marciana)
 멜레시오(Meletius)
 빈첸시오(Vincent)
 빈첸시오(Vincent)
 세르빌리오(Servilius)
성녀  수산나(Susanna)
 실바노(Silvanus)
성녀  아프라(Afra)
성녀  요안나(Jane)
 요한(John)
 제라르도(Gerard)
 조엘로(Zoellus)
 파트리치오(Patrick)
성녀  팔라디아(Palladia)
 펠릭스(Felix)
최근 등록된 뉴스
[알림] 제19회 cpbc창작생활성가...
한복 차림 두 여인과 백합… 침묵과 ...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8 /...
“진실한 말이올세다”… 순교자 83위...
소수 민족 삶의 질 향상에 주력… 청...
[현장 돋보기] 잔인한 5월
필리핀 산토 니뇨 아기 예수상 한국에...
[평화 칼럼] 누가 혼인 결합을 위해...
[사설] 장애인-비장애인 통합 신앙교...
[사설] 2019 한반도 평화나눔포럼...
cpbc-TV 전용 리모컨 나왔다
“식량 지원에 이념·사상 운운은 반...
“화해는 교회의 의지이며 하느님의 선...
주교회의 상임위원회, 생태환경위 총무...
[묵상시와 그림] 꽃보다 아름다운 당...
많이 조회한 뉴스
시민과 함께하는 안법고 110주년 기...
신학교 개방·성소 체험… “신부님 ...
[성당에 처음입니다만] (11)왜 여...
[생태칼럼] (41) 설악산 가는 길
청년 부르는 교회가 되려면 어떻게 해...
수도회 신부 김용기 사칭 신천지 포교...
새벽의 고요함 깨고 울려 퍼지는 은은...
[현장 돋보기] 5개 공소의 기적
지친 순례자 마음 치유할 ‘양업명상센...
염수정 추기경, 프랑스 오메트르본당 ...
거룩한 부르심에 “예, 여기 있습니다...
태국 교회 첫 복자이자 순교 사제… ...
“넌 야소(耶蘇)도 모르느냐?”… 모...
영남 선교 요람지, 신나무골성지 새 ...
[말과 침묵] 쇄신, 가난의 선물
청소년국 사목국
성소국 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운동본부 가톨릭출판사
교회사연구소 노인대학연합회
가톨릭학원 평신도 사도직협의회
화요일 아침

 가톨릭정보 가톨릭사전  가톨릭성인  한국의성지와사적지  성경  교회법  한국교회사연구소  가톨릭뉴스  예비신자인터넷교리
  서울대교구성지순례길  한국의각교구  한국천주교주소록  경향잡지  사목  교구별성당/본당  각교구주보  평양교구
  교황프란치스코  故김수환스테파노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추기경 염수정안드레아추기경
 가톨릭문화 Gallery1898  가톨릭성가  전례/교회음악  악보/감상실  가톨릭UCC 
 가톨릭신앙
      & 전례
7성사  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기도서  전례와축일  신앙상담  교회와사회  청소년가톨릭  청년가톨릭  캠프피정정보
바오로해  신앙의해 
  나눔자리 클럽  게시판  자료실  구인구직  설문조사  홍보게시판  이벤트  도움방  마이굿뉴스  청소년인터넷안전망 
  서울대교구본당게시판/자료실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