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뉴스HOME  교구/주교회의  본당  교황청/해외교회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명/생활/문화  사진/그림
2018년 9월 20일
전체보기
복음생각/생활
교회/교리상식
성경속 시리즈
사목일기
정영식,강석진신부
아! 어쩌나?
사회 교리
성경
일반기사
*지난연재
 
전체뉴스
 
교구종합
본당
교황청/세계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활/문화
사진/그림
 
상세검색
 
뉴스홈 > 사목/복음/말씀 > 복음생각/생활    


[예수회 회원들의 생애와 영성] 칼 라너 (7·끝)

민감한 신학적 논쟁의 한가운데서




라너는 인스브루크대학에서 정년을 다하고 1964년 독일 뮌헨대학교 교수로 초빙됐다. 그가 맡은 학과는 '그리스도교 세계관 및 종교철학과'로서 뮌헨대학교가 로마노 과르디니 신부를 베를린에서 초빙해 개설한 학과였다. 라너가 과르디니의 후임이 된 것이다. 과르디니 신부도 긍정적이었다.

라너는 '공의회 문헌 해설 및 그리스도교 개념에 관한 입문'을 주제로 첫 강의를 했다. 강의 내용은 철학이라기보다 신학이었다. 문제는 라너는 과르디니가 아니었다는 것이다. 과르디니는 어려운 문제나 내용을 쉽게 풀이해 줬지만, 라너는 문제의 핵심을 꿰뚫는 질문을 통해 근본적인 차원으로 들어가고자 해 난해했다. 학생들은 라너에게 과르디니를 요구했다. 이에 라너는 자신의 자리가 철학 교수직이 아님을 깨닫고, 제자인 요한 밥티스트 메츠가 교수로 있는 뮌스터대학교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나 그곳에서도 결국 여러 가지 불편한 의무조항으로 말미암아 라너는 1971년 대학에서 퇴직하고 만다. 그의 대학 교수 경력은 이로써 끝을 맺었다. 라너는 이후 강단보다는 좌담회 및 라디오 그리고 TV 인터뷰를 했다. 그리고 교황청립 국제신학위원회 회원과 독일 주교위원회 신앙위원회 회원으로 활동했다.



사제 독신제, 교황의 무류성

라너는 인공피임, 사제 독신제 폐지, 교황의 무류성 등 그 시대의 민감한 신학 주제를 진지하게 다루었다. 1968년 바오로 6세 교황이 인공피임을 단죄하는 회칙 「인간 생명(Humanae vitae)」을 반포하자 라너는 교도권의 가르침을 존중하면서도 개인의 양심적 결정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라너는 자유로운 성문화와 피임 허용에 동의하지는 않았다.

라너는 사제 독신제가 절대적인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신제는 필요하다고 했다. 사제 독신제를 폐지하면 사제직이 속물적인 것이 될 것이라 우려했다. 라너는 사제 독신제를 '십자가의 우둔함'이라고 표현하며 옹호했다.

1970년 한스 큉(Hans Kng) 신부가 교황의 무류성에 대해 공식적으로 신학적 이의를 제기했다. 한스 큉은 계시된 진리와 이 진리를 교의적인 문장으로 정리한 것은 서로 다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간의 개념으로 규정된 것은 언제나 왜곡이 일어나기 때문에 계시 진리를 온전히 대변한다고 볼 수 없다고 했다. 따라서 교의적인 문장을 보호하고 선포하는 교황에게는 신앙에 대한 무오류성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라너는 한스 큉의 이러한 입장에 대해 명백히 반대했다. 진리에 대한 결정은 언제나 개념이나 문장을 통해서 정리돼야 한다는 것이 그의 뜻이다. 라너는 교회가 하느님의 계시 진리를 이해하고 있고 그것을 참되게 전달할 수 있다는 데에 반대한다면, 즉 하느님의 구원 진리에 대한 교회의 인식과 전달에 오류가 없다는 것을 부정한다면 그것은 시간과 역사 안에서 모든 인간에게 향하는 하느님의 계시가 의미 없고 자기 모순적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또 무류성의 거부는 결국 성경에 대한 부정으로 이루어진다고 했다. 인간이 오류 없이 하느님의 말씀을 인지하고 바르게 기록하였다는 것을 부정한다면 그것은 인간에 의해 기록된 성경이 계시를 잘못 이해하였다는 것을 나타낼 뿐이라고 했다.



'익명의 그리스도인' 주창

칼 라너 하면 '익명의 그리스도인'을 주창한 신학자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바로 이러한 개념으로 말미암아 동시대의 탁월한 신학자인 한스 우르스 폰 발타사르(Hans Urs von Balthasar)와 신학적으로 대립하게 된다. 라너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은 모든 사람의 구원을 위한 것이기에 하느님은 모든 이들의 구원을 원하며 여기에 비그리스도인들의 구원도 배제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비록 그들이 하느님과 이웃에 대한 반성적 숙고가 없거나 거의 없다고 하더라도 양심에 따른 삶을 살고 선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며 자신의 고유한 운명에 대해 긍정적으로 수용한다면 그들의 행하는 모든 선은 구원에 중요한 방식으로 예수 그리스도와 연결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들을 '익명의 그리스도인'이라고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칼 라너의 이러한 입장에 대하여 발타사르는 그의 책 「코르둘라(Cordula)」를 통해 공산당 서기와 그리스도인과의 대화를 다음과 같이 익살스럽게 썼다.

"그리스도인 : 당신이 여기 계시군요. 나는 당신이 누구인지 압니다. 당신은 명예롭게 생각하실 것입니다. 당신은 익명의 그리스도인입니다.

공산당 서기 : 무례하지 마시오. 젊은이. 나도 충분히 알고 있소. 당신들은 자멸하였군. 그래서 우리가 당신들을 박해할 필요가 없어졌어. 꺼져."

발타사르는 라너의 '익명의 그리스도인'은 더 이상 그리스도적이지 않다고 했다.

"이 개념으로는 더 이상 선교도 필요 없고 신앙도 유지할 필요도 없다. 단지 양심적으로 살기만 하면 구원은 가능한 것이기 때문이다."

라너가 여든이 되던 해인 1984년 초부터 그에게 초청 강연이 쇄도했다. 그는 2월 11~12일 프라이부르그대교구 가톨릭 학술원에서 '하느님의 신비 앞에 서 있는 인간에 대한 이해'를 주제로, 2월 17일 런던에 이어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그리스도교와 마르크스주의와의 대화'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것이 라너의 마지막 공식 강연이었다.



주님 곁으로

라너는 그해 3월 5일 인스브루크 공동체에서 생일을 맞았다. 이후 갑작스럽게 호흡 곤란과 순환계 문제를 보여 입원해 3월 30일 사망했다. 그는 4월 4일 인스브루크 예수회 성당 지하묘지에 안장됐다.

칼 라너가 저술한 논문과 책 그리고 그의 저술을 번역한 책들은 현재 4000여 편에 달했다. 그중 1976년 출간한 「그리스도교 신앙 입문(Grundkurs des Glaubens. Einfhrung in den Begriff des Christentums)」은 라너의 신학을 요약한 것으로 전 세계의 여러 언어로 번역되고 있다.





이규성 신부 (서강대 신학대학원 교수, 예수회)





[기사원문 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8.03.13 등록]
가톨릭인터넷 Goodnews에 오신 모든 분들께 축복이 함께 하시길..
오늘의 복음말씀
<이 여자는 그 많은 죄를 용서받았다. 그래서 큰 사랑을 드러낸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36-50 그때에 36 바리사이 가운데 어떤 이가 자기와 함께 음식을 먹자고 예수님을 초청하였다. 그리하여 예수님께서는 그 바리사이의 집에 들어가시어 식탁에 앉으셨다. 37 그 고을에 죄인인 여자가 하나 있었는데, 예수님께서 바리사이의 집에서 음식을 잡수시고 계시다는 것을 알고 왔다. 그 여자는 향유가 든 옥합을 들고서 38 예수님 뒤쪽 발치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분의 발을 적시기 시작하더니 자기의 머리카락으로 닦고 나서, 그 발에 입을 맞추고 향유를 부어 발랐다. 39 예수님을 초대한 바리사이가 그것을 보고, ‘저 사람이 예언자라면, 자기에게 손을 대는 여자가 누구이며 어떤 사람인지, 곧 죄인인 줄 알 터인데.’ 하고 속으로 말하였다. 40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 시몬아, 너에게 할 말이 있다.” 시몬이 “스승님, 말씀하십시오.” 하였다. 41 “어떤 채권자에게 채무자가 둘 있었다. 한 사람은 오백 데나리온을 빚지고 다른 사람은 오십 데나리온을 빚졌다. 42 둘 다 갚을 길이 없으므로 채권자는 그들에게 빚을 탕감해 주었다. 그러면 그들 가운데 누가 그 채권자를 더 사랑하겠느냐?” 43 시몬이 “더 많이 탕감받은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옳게 판단하였다.” 하고 말씀하셨다. 44 그리고 그 여자를 돌아보시며 시몬에게 이르셨다. “이 여자를 보아라. 내가 네 집에 들어왔을 때 너는 나에게 발 씻을 물도 주지 않았다. 그러나 이 여자는 눈물로 내 발을 적시고 자기의 머리카락으로 닦아 주었다. 45 너는 나에게 입을 맞추지 않았지만, 이 여자는 내가 들어왔을 때부터 줄곧 내 발에 입을 맞추었다. 46 너는 내 머리에 기름을 부어 발라 주지 않았다. 그러나 이 여자는 내 발에 향유를 부어 발라 주었다. 47 그러므로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이 여자는 그 많은 죄를 용서받았다. 그래서 큰 사랑을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적게 용서받은 사람은 적게 사랑한다.” 48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서는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49 그러자 식탁에 함께 앉아 있던 이들이 속으로, ‘저 사람이 누구이기에 죄까지 용서해 주는가?’ 하고 말하였다. 50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 여자에게 이르셨다.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평안히 가거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성인
성녀  고순이 바르바라(高順伊 Barbara)
 권득인 베드로(權得仁 Peter)
성녀  권진이 아가타(權珍伊 Agatha)
성녀  권희 바르바라(權喜 Barbara)
성녀  김 데레사(金 Teresa)
성녀  김 루치아(金 Lucy)
성녀  김 바르바라(金 Barbara)
성녀  김노사 로사(金老沙 Rose)
성녀  김누시아 루치아(金累時阿 Lucy)
 김성우 안토니오(金星禹 Anthony)
성녀  김성임 마르타(金成任 Martha)
성녀  김아기 아가타(金阿只 Agatha)
성녀  김업이 막달레나(金業伊 Magdalen)
성녀  김유리대 율리에타(金琉璃代 Juliette)
성녀  김임이 데레사(金任伊 Teresa)
성녀  김장금 안나(金長金 Anne)
 김제준 이냐시오(金濟俊 Ignatius)
성녀  김효임 골룸바(金孝任 Columba)
성녀  김효주 아녜스(金孝珠 Agnes)
 남경문 베드로(南景文 Peter)
 남명혁 다미아노(南明赫 Damian)
 남이관 세바스티아노(南履灌 Sebastian)
 남종삼 요한(南鍾三 John)
 다블뤼 안토니오(Daveluy Anthony)
 도리 헨리코(Dorie Henry)
 디오니시오(Dionysius)
 모방 베드로(Manbant Peter)
 민극가 스테파노(閔克可 Stephen)
성녀  박봉손 막달레나(朴鳳孫 Magdalen)
성녀  박아기 안나(朴阿只 Anne)
 박종원 아우구스티노(朴宗源 Augustine)
성녀  박큰아기 마리아(朴大阿只 Mary)
 박후재 요한(朴厚載 John)
성녀  박희순 루치아(朴喜順 Lucy)
 베르뇌 시메온(Berneux Simeon)
 볼리외 베르나르도 루도비코(Beaulieu Bernard Louis)
 브르트니에르 유스토(Bretenieres Justus)
 빈첸시오 마델가리오(Vincent Madelgarius)
 샤스탕 야고보(Chastan Jacobus)
 손선지 베드로(孫-- Peter)
성녀  손소벽 막달레나(孫小碧 Magdalen)
 손자선 토마스(孫-- Thomas)
 아가피토(Agapitus)
 아가피토 1세(Agapitus I)
 앵베르 라우렌시오(Imbert Lawrence)
 에빌라시오(Evilasius)
 에우스타키오(Eustachius)
 오메트르 베드로(Aumaitre Peter)
 우세영 알렉시오(禹世英 Alexis)
성녀  우술임 수산나(禹述任 Susanna)
성녀  원귀임 마리아(元貴任 Mary)
 위앵 마르티노 루카(Huin Martin Luke)
성녀  유 체칠리아(柳 Cecilia)
 유대철 베드로(劉大喆 Peter)
 유정률 베드로(劉正律 Peter)
 유진길 아우구스티노(劉進吉 Augustine)
성녀  이 가타리나(李 Catherine)
성녀  이 바르바라(李 Barbara)
성녀  이 아가타(李 Agatha)
성녀  이간난 아가타(李干蘭 Agatha)
성녀  이경이 아가타(李璟伊 Agatha)
 이광렬 요한(李光烈 John)
 이광헌 아우구스티노(李光獻 Augustine)
성녀  이매임 데레사(李梅任 Teresa)
 이명서 베드로(李-- Peter)
 이문우 요한(李文祐 John)
성녀  이연희 마리아(李連熙 Mary)
성녀  이영덕 막달레나(李榮德 Magdalen)
성녀  이영희 막달레나(李榮喜 Magdalen)
 이윤일 요한(李尹一 John)
성녀  이인덕 마리아(李仁德 Mary)
성녀  이정희 바르바라(李貞喜 Barbara)
성녀  이조이 아가타(李召史 Agatha)
 이호영 베드로(李-- Peter)
 임치백 요셉(林致百 Joseph)
 장성집 요셉(張-- Joseph)
 장주기 요셉(張周基 Joseph)
성녀  전경협 아가타(全敬俠 Agatha)
 전장운 요한(全長雲 John)
 정국보 프로타시오(丁-- Protasius)
 정문호 바르톨로메오(鄭-- Bartholomew)
 정원지 베드로(鄭-- Peter)
 정의배 마르코(丁義培 Mark)
성녀  정정혜 엘리사벳(丁情惠 Elizabeth)
성녀  정철염 가타리나(鄭鐵艶 Catherine)
 정하상 바오로(丁夏祥 Paul)
 정화경 안드레아(鄭-- Andrew)
성녀  조 막달레나(조 Magdalen)
 조신철 가롤로(趙信喆 Charles)
 조윤호 요셉(趙-- Joseph)
성녀  조증이 바르바라(趙曾伊 Barbara)
 조화서 베드로(趙-- Peter)
 최경환 프란치스코(崔京煥 Francis)
성녀  최영이 바르바라(崔榮伊 Barbara)
 최창흡 베드로(崔昌洽 Peter)
 최형 베드로(崔炯 Peter)
성녀  칸디다(Candida)
 클리체리오(Clicerius)
 테오도로(Theodore)
성녀  테오피스테(Theopistes)
 테오피스토(Theopistus)
성녀  파우스타(Fausta)
복자  프란치스코 데 포사다스(Francis de Posadas)
 프리바토(Privatus)
성녀  필립바(Philippa)
성녀  한아기 바르바라(韓阿只 Barbara)
성녀  한영이 막달레나(韓榮伊 Magdalen)
 한이형 라우렌시오(韓履亨 Lawrence)
 한재권 요셉(韓-- Joseph)
성녀  허계임 막달레나(許季任 Magdalen)
 허임 바오로(許- Paul)
성녀  현경련 베네딕타(玄敬連 Benedicta)
 현석문 가롤로(玄錫文 Charles)
 호세 마리아 데 예르모 이 파레스(Jose Maria de Yermo y Parres)
성녀  홍금주 페르페투아(洪今珠 Perpetua)
 홍병주 베드로(洪秉周 Peter)
 홍영주 바오로(洪永周 Paul)
 황석두 루카(黃錫斗 Luke)
최근 등록된 뉴스
세 번째 만남, 한반도 평화 정착을 ...
'9월 평양 공동 선언'에 대한 한국...
[희년을 사는 사람들] (2) 마다가...
[하느님 안에서 기쁨 되찾기] 계명들...
[전통 가정과 가톨릭 가정] (13)...
[이동익 신부의 한 컷] 그리스도의 ...
[이주의 성인] 빈첸시오 드 폴(Vi...
[말씀묵상] ‘우리’가 권력이 될 때
[세상살이 신앙살이] (453) 추억...
[그림으로 보는 복음묵상] 자리
[주님 만찬으로의 초대] (19) ‘...
[말씀묵상] "무엇이 우리를 그리스도...
[생활성가의 기쁨] 이형진 (하)
뮤지컬 ‘신유연가’ 연출 공승환(마르...
신유박해 배경 뮤지컬 ‘신유연가’ 무...
많이 조회한 뉴스
[사제인사] 서울대교구, 8월 31일...
2018 한반도평화나눔포럼 이모저모
[사제인사] 대구대교구, 20일 부
교황 "권력 남용하는 성직주의 문화 ...
[사제인사] 춘천교구
‘나전과 옻칠 그 천년의 빛으로 평화...
[사제인사] 춘천교구, 9월 13일 ...
[세상살이 신앙살이] (451) 사진...
[이광호 소장의 식별력과 책임의 성교...
cpbc 성가제 입상 밴드 5개 팀 ...
''천주교 서울 순례길''에 오르다
[전영준 신부의 가톨릭 영성을 찾아서...
연평도서 보이는 북녘땅 “경계선 보는...
서울 순례길 통해 한국 교회와 문화가...
빈민층과 청년 위한 실질적 지원 모색
청소년국 사목국
성소국 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운동본부 가톨릭출판사
교회사연구소 노인대학연합회
가톨릭학원 평신도 사도직협의회
화요일 아침

 가톨릭정보 가톨릭사전  가톨릭성인  한국의성지와사적지  성경  교회법  한국교회사연구소  가톨릭뉴스  예비신자인터넷교리
  서울대교구성지순례길  한국의각교구  한국천주교주소록  경향잡지  사목  교구별성당/본당  각교구주보  평양교구
  교황프란치스코  故김수환스테파노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추기경 염수정안드레아추기경
 가톨릭문화 Gallery1898  가톨릭성가  전례/교회음악  악보/감상실  가톨릭UCC 
 가톨릭신앙
      & 전례
7성사  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기도서  전례와축일  신앙상담  교회와사회  청소년가톨릭  청년가톨릭  캠프피정정보
바오로해  신앙의해 
  나눔자리 클럽  게시판  자료실  구인구직  설문조사  홍보게시판  이벤트  도움방  마이굿뉴스  청소년인터넷안전망 
  서울대교구본당게시판/자료실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