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6월 16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신앙인 생활백서] 보속을 남겨두지 맙시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용서는 우리가 행하는 보속의 대가로 주어지는 것도 아니라, 하느님의 자비를 통해 이뤄진다.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았는데 무조건적으로 용서받을 수 있다고 착각해선 안 된다.

죄 지은 이가 하느님과 화해하기 위해서는 통회와 고백, 보속이 요구된다. 특히 보속은 하느님의 은총 안에서, 죄가 남긴 어두운 자취를 조금이라도 지워 보려는 노력의 하나다. 죄의 결과로 생겨난 하느님과의 단절, 이웃과의 관계 손상 및 단절 등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속이 필요하다. 즉 보속은 죄의 결과를 조금이라도 극복하려는 노력으로, 궁극적으로는 사람이 인간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한 고통스런 결과에서 해방되도록 돕는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2-02-1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6. 16

2고린 5장 7절
우리는 보이는 것이 아니라 믿음으로 살아갑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