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0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전시 단신] 강신자 개인전 20일까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화폭에 담긴 화사한 꽃이 마치 향기마저 머금은 듯하다. 강신자(콜레타) 작가가 시시각각 변하는 자연의 아름다움, 꽃의 모습을 캔버스에 옮겼다.

강 작가는 이번 개인전에서 맨드라미, 장미, 목련, 해바라기, 구절초, 라일락, 능소화 등 각양각색의 꽃을 비롯해 나무와 풀, 자연의 풍경을 담은 유화 26폭을 선보인다. 강 작가는 “자연은 인간의 주관이나 기교에 의하지 않고 자기 안에서 피었다가 지는, 그 자체로 인간에게 커다란 위안과 기쁨을 안겨다 준다”며 “내일을 위해 오늘을 살며, 멋지고 여유있는 삶의 자세로 자연의 아름다움을 캔버스에 살짝 옮겼다”고 전했다. 5월 15~20일 서울 명동 갤러리1898 제1전시실.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5-08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0

2고린 13장 5절
자기가 믿음 안에 살고 있는지 여러분 스스로 따져 보십시오. 스스로 시험해 보십시오. 예수 그리스도께서 여러분 안에 계시다는 것을 깨닫지 못합니까? 깨닫지 못한다면 여러분은 실격자입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