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1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가경자 최양업 신부 시복 기도운동 나서자

탄생 200주년 맞아 전국에서 시복 기원 미사 봉헌… “박해시대 한국 교회의 주추이자 기둥”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1일 청양 다락골성지에서 열린 최양업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 학술발표회에서 유흥식 주교는 축사를 통해 “최양업 신부님께서는 계속해서 배우고 공부하고 연구하는 학자 사제의 삶을 사셨고, 이런 모습에 어떤 신부님은 최 신부님을 ‘한국 천주교회의 첫 교부’라고 불렀다”며 “오늘의 학술발표회를 발판으로 최 신부님에 대한 연구에 새로운 시각과 방법이 만들어지고 새로운 해석과 풍부한 의미가 찾아지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1일로 탄생 200주년을 맞은 가경자 최양업(토마스, 1821∼1861) 신부의 시복ㆍ시성을 위한 한국 천주교회의 더 큰 관심과 기도, 연구와 현양운동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최 신부와 관련된 성지는 서울ㆍ대전ㆍ수원ㆍ원주ㆍ대구ㆍ부산ㆍ청주ㆍ안동 등 8개 교구에 20곳이나 되기에 ‘한국 교회 최초의 증거자 복자 탄생’이라는 기쁨을 누리기 위해서는 이들 성지는 물론 한국 교회 차원의 시복 기도운동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먼저 증거자인 최 신부 시복 건은 현재 교황청 시성성에서 기적심사 중으로, 시복 안건 보고관이 작성하는 최종 심사 심문요항, 곧 포지시오(Positio)를 심의하는 단계여서 최 신부 시복 절차에 가장 중대한 고비를 맞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청양 다락골성지에서 최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 미사를 주례한 대전교구장 겸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위원장 유흥식 주교는 “순교자들은 순교했다는 사실 자체를 기적으로 보고 기적심사가 면제되지만, 증거자들에게 있어서는 기적이 있어야만 복자품에 오를 수 있다”며 “최 신부님의 시복을 위한 기적이 (의정부교구에서) 나타나긴 했지만, 그 기적은 자연 질서를 뛰어넘어 현대의학으로서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려면 “해당 기적에 대한 정확한 진료기록과 투약 상황, 주사제 투여 등 모든 과정이 낱낱이 기록되고 이를 번역해 현지 의료진으로부터 인정을 받아야 하는 데, 최 신부님의 시복을 위한 기적심사는 현지 의료진의 인정을 받는 데 현재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4월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위 위원장으로 바티칸에 출장을 가게 되는데, 그때 시성성 관계자와 최 신부님의 시복과 관련한 많은 일을 하게 된다”고 전하고, “그래서 특별히 최양업 신부님의 시복을 위해서 끊임없이 기도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간곡히 당부했다.

시복도 중요하지만, 김대건 신부와 함께 초기 박해시대 한국 교회의 주추이자 기둥이 된 최양업 신부에 대한 교회 공동체의 관심과 연구, 현양 운동 또한 절실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구와 현양이라는 두 바퀴를 균형 있게 돌려가며 시복기도운동을 해야 한다는 것.

이날 최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 미사에 이어 ‘최양업 신부와의 새로운 만남’을 주제로 개최된 학술발표회를 주최한 김영직(청양 다락골성지 전담) 신부도 “영원한 동갑내기 벗인 김대건 신부님과 최양업 신부님, 두 분은 순교자와 증거자라는 다른 길을 갔지만, 결국 하느님께 가는 길이었고, 오늘날 한국 교회를 지탱하는 두 개의 큰 기둥으로 우뚝 서게 됐다”며 “최 신부님 탄생 200주년을 맞는 2021년이 가경자이신 최 신부님의 생애와 덕행을 기리고, 시복 운동에 큰 불길이 지펴지고 최 신부님의 선교 열정을 진심으로 본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순교자들이 중요하지 않다는 건 아니지만, 하느님과 하느님 백성을 사랑하고자 땀 흘렸던 증거자 최양업 신부님이 시복되는 것을 보고 싶다”며 “이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희망과 격려를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배티성지 담임 이성재 신부도 “서간을 읽어 보면, 최양업 신부님은 목숨을 바쳐 자신의 사랑을 박해받는 조선의 하느님 백성에 향하게 하셨고, 이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신부님들께 그 사랑의 표징을 보여주셨다”면서 “이것이 바로 우리가 최양업 신부님을 모범으로 삼아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래서 “최 신부님 탄생 200주년을 맞아 신자분들께 최 신부님의 서한을 꼭 읽어보길 권하고 싶고, 시복 기도 운동도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간곡히 당부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3-0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4. 21

마태 18장 22절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