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2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수도권 4개 교구, 공동체 미사 또다시 중단

정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 12~25일 모든 미사 비대면 전환·각종 모임 금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서울대교구와 수원·인천·의정부교구 등 수도권 4개 교구가 정부의 방역수칙에 따라 12일부터 25일까지 모든 미사를 비대면으로 운영하고 각종 모임 등을 금지했다.

서울대교구는 12일부터 교구 소속 232개 본당의 미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참여 인원을 20명으로 제한했다. 주례 사제와 미사 전례를 위한 최소한의 인원, 비대면을 위한 영상 제작과 송출을 담당하는 인력에 한해서다. 교구는 9일, 교구청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교구 사제들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교구 대변인 허영엽 신부는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12일부터 모든 미사는 비대면으로 실시할 것”이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불철주야 고생하는 방역 당국, 의료진 등에 감사드리며 우리 모두 한마음으로 어려운 시기를 이겨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자들에게 “가톨릭평화방송 TV와 유튜브를 통해 미사에 참여할 것”을 독려했다.

수원교구도 9일 교구대책위원회 공지를 통해 2주 동안 정부의 거리두기 4단계 지침을 준수하며, 교구 내 본당 및 기관의 공동체 미사를 비대면으로 운영하고, 각종 모임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구는 “경기도에서는 종교시설 등에 대해 중앙부처 특별점검반이 시군 합동점검을 하고, 경고 없이 바로 운영중단을 명령하기로 했다”고 덧붙이며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공지했다.

인천교구도 공지를 통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본당 및 기관, 단체의 모든 미사는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참석자는 주례 사제, 독서자, 해설자, 수도자 및 미사 방송인 등 10명 이내로 할 것을 당부했다. 또 본당 자체 미사 방송 또는 가톨릭평화방송 TV 미사 시청 후 충분한 거리두기 상태에서 야외 드라이브스루 형태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신자들이 성체를 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본당의 모든 모임과 행사 등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의정부교구도 9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해 12일부터 25일(주일)까지 모든 본당의 미사가 ‘비대면’ 형식으로 바뀐다고 공지했다. 교구는 “백신 접종자도 미사에 참여할 수 없다”며 “가정에서의 공소예절을 권장하며, 만약 공소예절이 어려울 경우, 비대면 형식(온라인/방송)의 미사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12일부터 2주간 수도권에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사적 모임은 오후 6시 이전에는 4명까지,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까지만 허용된다. 행사와 집회는 1인 시위를 제외하고 모두 금지된다. 다중이용시설 중 클럽과 나이트 등 유흥시설은 2주간 문을 닫아야 하며, 식당과 카페, 영화관, 실내체육시설 등은 오후 10시까지만 운영이 허용된다.

종교 활동은 비대면으로 전환해야 하며, 종교시설이 주관하는 모임과 행사, 식사와 숙박은 금지됐다. 정부는 종교시설, 학원·교습소,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목욕장, 유흥시설, 식당ㆍ카페를 7대 취약시설로 정하고 정부 합동점검 및 자체 특별 현장점검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상도 기자 raelly1@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7-1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9. 22

느헤 1장 5절
아, 주 하늘의 하느님, 위대하고 경외로우신 하느님, 당신을 사랑하는 이들과 당신의 계명을 지키는 이들에게 계약을 지키시고 자애를 베푸시는 분이시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