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2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정순택 대주교, 최중증 발달장애인 부모 만나 장애인 탈시설화 관련 면담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가 3일, 사단법인 장애인거주시설이용자부모회 소속 장애인 부모들과 면담 후 강복하고 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3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청 교구장 접견실에서 사단법인 장애인거주시설이용자부모회(대표 김현아, 이하 부모회) 소속 장애인 부모들과 면담했다. 이들은 장애인 자녀를 시설에 맡긴 부모 400여 명이 모인 단체로, 장애인시설을 폐쇄해 장애인의 사회적 자립을 이룬다는 탈시설화정책에 반대하고 있다.

 

김현아 부모회 대표는 “31세 발달장애인 아들이 장애인 거주 시설에서 생활하는데, 정부의 탈시설 정책으로 인해 같이 생활하는 아이들이 정신병원 등지로 쫓겨나다시피 하고 있다면서 당사자인 부모들의 의사는 묻지 않고 일방적으로 아이들을 시설 밖으로 내보내는 것은 일종의 폭력이라고 말했다.

 

박충열 서울부모회 대표는 중증 발달장애인은 24시간 전문가의 보호를 받아야하고, 지체 장애인들과는 전혀 다르다면서 탈시설화 자체를 반대한다기보다 중증 발달장애인이 24시간 케어받을 수 있는 시설을 보장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박순옥 부모회 총무는 아들이 마리아의 아들 수도회에서 운영하는 시설에 있으면서 간질과 경기를 멈추고 건강해졌다면서 그곳이 우리 아이에겐 낙원인데, 이곳이 없어진다는 것은 상상도 못할 일이라고 눈물을 흘리며 호소했다.

 

김 대표는 발달장애인 입소 대기자가 100명 이상인데, 발달장애인 부모들이 가정에서 장애인 자녀와 함께 지내다가 동반 자살을 하는 등 안타까운 사건이 지난 5년 간 대략 30여 건 발생했다라며 이것이 탈시설 정책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탈시설화는 장애인 가족들을 죽음으로 몰아가고 있다라며 대주교님께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장애인들을 살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 대주교는 우리 사회가 경제적으로 많은 변화와 발전을 해오면서 1970~80년대를 걸쳐 대규모 장애인 복지시설이 세워졌다시간이 지나면서 대규모 복지시설의 한계가 노출되면서 장애인들의 인권을 지켜야 한다는 논의가 있었고, 대규모 시설의 한계를 탈시설로 연결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장애를 가지신 분들의 정도가 다르고 발달장애, 신체장애에 따라 본인이나 가족들이 느끼는 접근법이 달라야 한다면서 ”‘시설은 비인격적, 비합리적이고 문제가 많다는 집단적인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돌봄의 조건이 다양하게 열려있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시설에서 제공되는 돌봄 시스템이 충분히 갖춰지지 않은 채로 무작정 탈시설로 가면 (장애인들의 환경이) 더 열악해질 수 있는 문제가 있다면서 중증 장애인들을 위한 구체적인 경로를 마련해야 할 필요성을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정 대주교는 교회도 탈시설 정책이 갖고 있는 불합리와 미흡함을 공감하고, 여러분들의 아픔을 이해하고 함께하도록 하겠다고 위로했다.

 

 

정 대주교는 부모회 소속 최중증 발달장애인 부모들의 호소를 경청한 후 따뜻하게 안아주며 위로했다.

 

이날 면담에는 교구 대변인 허영엽 신부, 주수욱 신부가 함께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구여진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2022-08-03 등록

관련뉴스

댓글0


말씀사탕2022. 8. 12

시편 25장 11절
주님, 저의 죄가 크니 당신 이름 생각하시어 용서하소서.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