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월 25일
사목/복음/말씀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기후위기 시대에 종교의 역할 모색, 2022 종교인 대화마당 열어

가톨릭 등 5대 종단 연대 종교환경회의, ''종교, 기후 정의를 위한 전환을 말하다'' 주제로 열어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종교환경회의가 개최한 ''2022 종교인 대화마당''.

 

 


가톨릭ㆍ개신교ㆍ불교ㆍ원불교ㆍ천도교 등 5대 종단이 기후위기 시대 문명 전환과 민주주의를 위한 종교의 역할을 모색했다. 천주교창조보전연대 등 각 종단 환경단체가 연대한 종교환경회의(상임대표 양재성 목사)는 14일 서울 마포구 공덕감리교회 공감홀에서 ‘종교, 기후정의를 위한 전환을 말하다’를 주제로 2022 종교인 대화마당을 열었다.

 

 


이날 첫 강의는 「유라시아 견문」 저자인 이병한 ‘다른백년’ 이사장이 ‘기후위기 시대 문명의 전환을 위한 종교의 역할’을 주제로 진행했다. 이 이사장은 “기후위기 시대 문명은 ‘디지털 문명’과 ‘생태문명’이 결합하는 ‘생명문명’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권의 제한이 있어야 한다”며 “산처럼 사고하고, 나무처럼 숨 쉬고, 물처럼 마음이 흐르도록 인간의 기득권을 포기하는 인간의 위대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역설했다.


두 번째 강의는 공익법률센터 ‘농본’ 대표 하승수 변호사가 맡았다. 주제는 ‘기후위기 시대 민주주의를 위한 종교의 역할’이었다. 하 변호사는 ‘민주주의를 통해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것이 과연 가능한가?’라는 물음을 던졌다. 그러면서 “올해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기후위기 의제가 제대로 논의되지 못하고 개발공약이 판을 쳤다”며 “무투표 당선과 낮은 투표율, 특정 정당의 의석 독점 등으로 인해 표심 왜곡도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대의민주주의만이 답이 아니라는 의미다. 대의민주주의는 국민이 개별 정책에 대해 직접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고 대표자를 선출해 정부나 의회를 구성하여 정책문제를 처리하도록 하는 민주주의다. 하 변호사는 대신 직접민주주의와 숙의민주주의를 제시했다. 직접민주주의는 국민의 직접적인 투표를 통해 정부 정책을 결정하는 정치 체제, 숙의민주주의는 공공 의제에 관한 토론 과정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합의에 도달하는 민주적 절차다.


하 변호사는 “종교와 시민단체들은 제도개혁을 요구하는 역할”이라며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다양한 직접 행동과 시도를 시민들의 힘을 모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당은 기후위기 시대 비전을 만들고 그 비전을 실현할 수 있는 정치적 기획을 하고,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역 사회에서는 탈성장과 녹색전환ㆍ기후 정의의 문제의식과 채식선택권 확대를 담은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의가 끝난 뒤에는 종단별로 기후위기 대응 노력과 목표를 공유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가톨릭에선 천주교창조보전연대 맹주형(아우구스티노) 실행위원이 발표를 맡았다. 맹 위원은 프란치스코 교황 회칙 「찬미받으소서」와 ‘찬미받으소서 7년 여정’을 소개했다. “기후위기 가장 큰 피해자는 가난한 이들”이라며 “탈탄소 사회는 기후정의를 위한 사랑과 돌봄의 문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생태문명과 기후위기 시대, 종교와 종교인들은 ‘공동의 집’ 지구 공동체를 살리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구원 중심 영성에서 창조 중심 영성으로, 원죄에서 원복으로, 교회 공동체 중심에서 지구 공동체로 변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학주 기자 goldenmouth@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2-06-2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2. 6. 25

1코린 16장 13절
깨어 있으십시오. 믿음 안에 굳게 서 있으십시오. 용기를 내십시오. 힘을 내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