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길 위의 학교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먼 길을 걸어 선생님이 찾아온 날,

수업을 듣는 아이들은 마치 활자를

자신의 오장육부에 새기겠다는 듯

빛나는 눈길로 책 속으로 걸어간다.

길 위의 학교에선 안 되는 게 없다.

어깨너머로 배운 동생들이 “저요, 저요!”

언니 오빠를 뛰어넘어 버리고,

막내는 “오늘의 반장은 내가 할래”

배움에 목마른 형과 누나들에게

바지런히 물을 길어다 나르고,

“쌤, 아기 양한테 먹이 주고 올게요.

진도 나가지 마요.” 씽 다녀온다.

등 뒤의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고

아이들은 간절한 만큼 고개를 숙인다.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5-06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9. 23

2베드 1장 7절
신심에 형제애를, 형제애에 사랑을 더하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