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눈물 흐르는 지구의 골목길에서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나는 많은 길을 걸어왔다.

내가 걷는 길은 태양보다 눈물이 더 많았다.

아침부터 찬비가 내린다.

나에게 지구는 하나의 커다란 눈물방울.

젊어서 먼저 생을 완주한 나의 동지들이

폭음 속에서내 품에 안기던 여윈 아이들이

영혼의 총을 들고 산으로 가던 소녀 게릴라들이

그만 등을 돌리고 싶은 길에서 나를 부르는 소리.

눈물이 길이다. 눈물이 길이다.

눈물은 자신이 가야 할 길을 안다.

눈물이 흐르는 길을 따라가라.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그동안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을 연재해 주신 박노해 시인께 감사드립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6-3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9. 23

2테살 2장 16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친히, 또 우리를 사랑하시고 당신의 은총으로 영원한 격려와 좋은 희망을 주십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