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뉴스HOME  교구/주교회의  본당  교황청/해외교회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명/생활/문화  사진/그림
2017년 10월 24일
전체보기
주교회의
교구종합
감사와 사랑
선교지에서 온 편지
수품성구와 나
온라인뉴스
*지난 연재
 
전체뉴스
 
교구종합
본당
교황청/세계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활/문화
사진/그림
 
상세검색
 
뉴스홈 > 교구/주교회의 > 교구종합    


병상의 환자 제쳐둔 탁상 연구 경계해야

임상의료윤리 자문가 케빈 피츠제럴드(미국 예수회) 신부




과학과 신학. 기술 발전과 윤리. 이들을 한데 아우르며 최첨단 생명윤리 기술 발전이 어떻게 인간과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연구하는 사제를 만났다. 미국 예수회 케빈 피츠제럴드 신부<사진>다. 조지타운대 의대 혈액종양내과 교수이기도 한 그는 의료 현장에서 발생하는 의학적, 윤리적, 법적 문제를 해결하는 임상의료윤리 자문가다. 피츠제럴드 신부는 코넬대에서 생물학을 전공하고 예수회에 입회했다. 이력엔 신학석사, 생명윤리학박사, 분자유전학박사가 나란히 따라다닌다.

피츠제럴드 신부는 5월 20일 가톨릭생명윤리소가 주최한 '임상 현장을 위한 윤리 자문의 현재와 미래' 학술대회 발제를 맡아 방한했다. 피츠제럴드 신부는 임상의료윤리 자문의 필요성에 관해 "임상의료윤리 자문은 환자의 바람과 가치관, 생물학적 상태, 의료인의 뜻과 판단 등을 반영한 '좋은 의료'를 찾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좋은 의료, 최선의 선택 위한 지속적 노력

"좋은 의료가 무엇인지를 말해보라고 하면 사람마다 다 다를 겁니다. 환자 본인이 느끼는 것, 가족이 생각하는 것, 의료진이 고려하는 게 다 다르니까요. 의료진 사이에서도 고려 사항이 갈릴 수 있습니다. 의료에는 선택이 뒤따르는데 임상의료윤리 자문은 의료진과 환자, 환자와 가족, 또 의료진 간에 서로 소통하고 이해하도록 도우며 최선의 선택이 이뤄지도록 합니다."

피츠제럴드 신부는 "의료 현장에선 다양한 가치관이 공존하기에 때론 갈등을 일으킨다"면서 "무엇이 의료인으로서 지금 이 환자에게 해줄 수 있는 최선인가를 항상 떠올려야 하고 그것이 기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1960년대부터 임상의료와 관련한 자문을 시작했다. 지금은 법 제정을 통해 모든 의료기관에서 임상의료윤리 자문을 의무화했다.

피츠제럴드 신부는 "현장에서 환자를 통해 무엇이 중요한지를 배운다"고 했다. 새로운 치료법 연구와 개발에 매달려 자칫 '탁상 연구'에 빠질 위험에 있는 학자들에게 깨우침을 주는 건 병상에 누운 환자들이다.

"과학자와 의료진은 새로운 치료법이 나오면 그 효과에만 관심을 가집니다. 이론적으론 완벽해 보이죠. 치료 효과가 얼마 더 좋아질 것이라는 식의 결과가 나오니까요. 하지만 막상 환자에게 적용해 보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환자가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고, 실제 현장에서 연구 결과대로 작동이 안 될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그럴 때마다 배웁니다. 정말 환자에게 이로운 것이 무엇인지, 환자를 보지 않고 연구 결과에만 매달린 건 아닌지를요."



가톨릭계 병원, 일반 병원과 달라야

그는 "가톨릭계 병원은 일반 병원과 달라야 한다"면서 "생명의 시작부터 끝까지, 경제적 여건과 사회적 지위에 상관없이 한 사람 한 사람을 돌보고 보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윤리 자문을 통해 가톨릭교회 가르침과 어긋나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도 했다. 가톨릭계 병원에선 호스피스ㆍ연명의료와 관련된 의료 결정을 할 땐 안락사와 같은 일이 일어나선 안 된다.

과학자이자 신학자인 피츠제럴드 신부에게 묻지 않을 수 없었다. '가톨릭교회가, 더 넓게 말하면 종교가 과학의 발목을 잡는다'는 비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그는 수없이 받은 질문이라고 호탕하게 웃으며 명쾌한 일침을 놓았다.

"질문 자체가 틀렸습니다. 과학으로만 세상을 이해하는 데서 오는 어리석은 질문이지요. 확실한 건 종교는 단 한 번도 과학에 방해된 적이 없습니다. 과학과 윤리, 신학은 각각의 고유한 학문입니다. 모두 다 큰 그림의 일부죠. 우주와 세계를 이해하는 데에는 과학만 있는 건 아닙니다. 세상을 이해할 때 문학도 있고, 예술도 있다는 것을 떠올려보시면 아실 겁니다." 박수정 기자 catherine@cpbc.co.kr



[기사원문 보기]
[평화신문  2017.05.31 등록]
가톨릭인터넷 Goodnews에 오신 모든 분들께 축복이 함께 하시길..
오늘의 복음말씀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35-3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5 “너희는 허리에 띠를 매고 등불을 켜 놓고 있어라. 36 혼인 잔치에서 돌아오는 주인이 도착하여 문을 두드리면 곧바로 열어 주려고 기다리는 사람처럼 되어라. 37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 주인은 띠를 매고 그들을 식탁에 앉게 한 다음, 그들 곁으로 가서 시중을 들 것이다. 38 주인이 밤중에 오든 새벽에 오든 종들의 그러한 모습을 보게 되면, 그 종들은 행복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성인
 마글로리오(Maglorius)
 마르코(Mark)
 마르티노(Martin)
 세녹(Senoch)
 셉티모(Septimus)
 아레타(Aretas)
 아우닥토(Audactus)
 안토니오 마리아 클라렛(Anthony Mary Claret)
 야누아리오(Januarius)
 에베르지슬로(Evergislus)
복자  요한 안젤로 포로(John Angelo Porro)
 펠릭스(Felix)
 포르투나토(Fortunatus)
 프로클로(Proclus)
최근 등록된 뉴스
[부음] 대구대교구 김상열 부친상
[부음] 수원교구 김정원 신부 모친상
[부음] 수원교구 김정원 신부 모친상
[부음] 대구대교구 김상열 신부 부친...
900년 역사 가진 시토회 독일 힘머...
2017 가을걷이 감사미사, 29일 ...
기도를 어떻게 바쳐야 할지 모르겠어요
[하느님과 트윗을] (23) 그리스도...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연임
이웃 사랑 나눔, 7곳에 1억 280...
[부음] 부산교구 백응복 신부 선종
[이창훈 기자의 예수님 이야기] (3...
[부음] 꼰벤뚜알 프란치스코 수도회 ...
프란치스코 교황의 가난한 이들을 위한...
[추기경 정진석] (70) 젊은이는 ...
많이 조회한 뉴스
[사제인사] 서울대교구 13일자
12월 대림부터 새 통상문으로 미사 ...
[사제인사] 서울대교구, 13일자
[아! 어쩌나] 411. 속칭 ‘종교...
서울대교구 박순재 몬시뇰 "온화하고...
부산교구 하 안토니온 몬시뇰 선종
[부음] 서울대교구 이동호 신부 모친...
[사제인사] 대구대교구, 20일 부임
제주 부교구장 문창우 주교, 총대리 ...
파티마 ‘태양의 기적’ 100주년
대죄? 소죄? 죄에도 사이즈가 있나요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연임
산티아고 순례길의 역사와 의미 알고 ...
완전한 사형폐지국을 희망하며
주님의 거룩한 변모, 우리에게 힘과 ...
청소년국 사목국
성소국 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운동본부 가톨릭출판사
교회사연구소 노인대학연합회
가톨릭학원 평신도 사도직협의회
화요일 아침

 가톨릭정보 가톨릭사전  가톨릭성인  한국의성지와사적지  성경  교회법  한국교회사연구소  가톨릭뉴스  예비신자인터넷교리
  서울대교구성지순례길  한국의각교구  한국천주교주소록  경향잡지  사목  교구별성당/본당  각교구주보  평양교구
  교황프란치스코  故김수환스테파노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추기경 염수정안드레아대주교
 가톨릭문화 Gallery1898  가톨릭성가  전례/교회음악  악보/감상실  가톨릭UCC 
 가톨릭신앙
      & 전례
7성사  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기도서  전례와축일  신앙상담  교회와사회  청소년가톨릭  청년가톨릭  캠프피정정보
바오로해  신앙의해 
  나눔자리 클럽  게시판  자료실  구인구직  설문조사  홍보게시판  이벤트  도움방  마이굿뉴스  청소년인터넷안전망 
  서울대교구본당게시판/자료실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