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7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제주 강평국 선생 독립유공자에 선정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제주 신성여학교 제1회 졸업생(1914년)으로 1919년 3·1 만세운동에 참여했다가 옥고를 치른 강평국(아가타, 1900~1933, 사진) 선생이 8월 15일 오전 제주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 열린 제 74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받았다. 타계한 지 86년 만이다.

국가보훈처는 공문에서 “정부는 일제의 국권 침탈에 항거해 민족자존의 기치를 높이 세우신 강평국 선생의 독립 운동 위업을 기리며 애족장에 포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성여학교 동창생이자 친구인 고수선(엘리사벳, 1898~1989)은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최정숙(베아트릭스, 1902~1977)은 1993년 대통령 표창을 받아 이미 독립유공자로 선정됐지만, 미혼으로 일찍 세상을 떠나 유족이 없는 강평국 선생은 제주교구와 신성학원 총동문회(회장 현희순)가 중심이 돼 작년 10월부터 꾸준히 독립유공자 서훈을 요청해 이제 그 결실을 보게 된 것이다. 하지만 유족을 찾지 못해 훈장증을 전달하지 못하고 국가보훈처 제주지청에 보관 중이다.

제주교구 부교구장 문창우 주교는 “최정숙, 고수선 애국지사에 이어 강평국 선생도 독립유공자 서훈을 받게 돼 매우 기쁘다”며 “국가보훈처에 보관 중인 훈장증은 교구 성모의 밤 등 큰 행사 때 빌려와서 신자들에게 보여주는 방법도 연구해 보고, 천주교 신자로서 가졌던 강평국 선생의 꿈과 이상을 제주사회에 널리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창준 제주지사장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8-2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7

요한1서 4장 12절
우리가 서로 사랑하면,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 머무르시고 그분 사랑이 우리에게서 완성됩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