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7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수원 정자동주교좌본당 성무일도 기도 모임, 16년째 새벽미사 후 모여 기도 봉헌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새벽부터 일어나서 도우심을 빌며, 당신의 말씀에 희망을 거나이다.”

수원 정자동주교좌성당(주임 우종민 신부) 1층 유아실에서는 매일 오전 6시 미사 후 하느님을 찬미하고 인류 구원을 위해 전구 하는 기도가 흘러나온다. 성무일도 기도 모임(회장 백성실)이 2003년 7월부터 16년째 하루도 거르지 않고 봉헌하고 있는 성무일도 때문이다.

소성무일도의 아침기도를 펼치고 주송자에 맞춰 한목소리로 찬미가와 시편, 영성 독서를 드리는 이들에게서 ‘항상 깨어 기도하라’는 예수 그리스도의 당부가 떠올려진다.

모임은 시작 당시 본당 전교수녀였던 양옥자 수녀(천주의섭리수녀회) 권유에서 비롯됐다. 오전 6시 미사 ‘단골’인 이들에게 미사와 아울러 함께 모여 성무일도 할 것을 권했다.

처음에는 함께 음을 맞추는 것이 힘들고 방법도 서툴러 수녀원 시간전례에 참여해 배우기도 했다. ‘내 기도’가 되듯 기도문이 입에 붙을 때까지는 상당 기간이 소요됐다. 그 과정에서 중도 탈락자도 많이 발생했다. 현재 평균 10여 명이 기도에 참여하는데, 그중 6~7명이 첫 기도부터 함께했다. 나머지 회원들도 거의 10여 년 경력을 헤아린다.

16년 동안 기도를 이어오며 이들에게 성무일도는 이제 ‘밥’을 먹듯 자연스럽다. 빠지면 무언가 섭섭한 마음을 넘어서 하루의 시작이 어색해지는 듯한 느낌이다. 그만큼 기도를 통한 하느님과 만남이 깊어졌다. 함께 음을 맞추고 소리를 다듬는 시간은 나를 내려놓고 남을 배려하는 겸손과 화합을 깨닫게 했다. 한 회원의 비유대로 ‘삶과 신앙의 보약’이 되고 있는 것이다.

평균 연령 70대 중반이다 보니 회원들은 그야말로 본당의 ‘어르신’들이다. 이른 새벽 기도로 목소리를 모으는 이들 모습은 본당 공동체에 ‘기도 부대’로, 또 좋은 공동 기도의 사례가 되고 있다. “아침을 하느님께 열며 시작하는 길을 어르신들을 통해 배운다”는 의견이 나오는 이유다.

최근 모임에 참여한 최성인(소화데레사·43)씨는 “성무일도를 바치고 싶었지만 혼자 하려니 엄두가 나지 않았는데, 어르신들과 함께 기도하니 든든한 마음”이라며 “하느님을 또 다르게 체험하게 해주는 기도의 종합선물 세트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들은 매월 첫 월요일이면 성당 화장실 청소에 나선다. 기도에 머무르지 않고 이웃을 위한 나눔을 실천으로 옮기자는 뜻에서다. 매월 둘째 토요일에는 모두가 모여 기도 후 아침을 함께한다. 이때는 이사한 회원도 참석하는 등 기도 안에서 맺은 친교를 이어간다. 바람이 있다면 “보다 많은 신자가 참여해서 다양한 연령대가 함께 기도하는 것”이다.

본당 주임 우종민 신부는 “주교좌성당에서 신자들이 매일같이 교회의 공적이고 공통적인 기도를 봉헌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특히 남들이 귀찮아하는 화장실 청소를 회원들이 맡는 등 기도와 실천을 통해 신앙이 무엇인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연 기자 miki@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8-2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7

시편 54장 8절
제가 기꺼이 주님께 제물을 바치오리다. 주님, 주님의 좋으신 이름을 찬송하오리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