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2월 13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교황 "전쟁 위한 핵무기 사용은 범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프란치스코 교황이 11월 23~26일 일본 사목방문 중 핵무기를 비롯한 군비확장 경쟁을 강력하게 비판하고, 상호 신뢰와 대화에 기초한 평화를 촉구했다.

교황은 11월 24일 핵무기의 폭발 중심지에 세워진 나가사키 평화공원과 마찬가지로 핵무기 피해지인 히로시마 평화공원을 방문, 핵무기에 관한 메시지를 발표하고 핵무기 피해자들을 위로했다. 교황은 나가사키에서 “이곳은 핵무기가 인간과 환경 모두에 비극적인 결말을 가져온다는 것을 증언하는 마을”이라면서 “핵무기를 포기하는 평화로운 세계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개개인, 종교단체, 시민사회, 핵무기 보유국과 비보유국, 군대, 국제기관 등 모든 사람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날 히로시마 평화공원에서도 “현대사회에 있어 전쟁을 위해 핵무기를 사용하는 것은 범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일본은 2017년 7월 7일 유엔 총회에서 결의한 핵무기금지조약에 서명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2014년 일본 정부는 임시 내각회의를 통해 헌법 9조의 해석을 변경해 해외에서 다른 국가와 전쟁을 가능하게 했다. ‘평화헌법’이라고도 불리는 헌법 9조는 일본의 제2차 세계대전 패전 이후 제정된 법으로 전쟁과 무력행사를 포기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일본 방문 중 교황의 메시지는 그동안의 일본교회 행보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보인다. 일본교회는 주교단을 비롯한 각 교회기관·단체를 통해 헌법 9조 개정 움직임에 반대하는 활동을 펼쳐오고, 핵무기·핵발전에 관해 위험성을 알리는 성명을 발표하며 핵 포기를 촉구해온 바 있다.

일본주교회의 사무총장 오쓰카 요시나오 주교(교토교구장)는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일본 주교단은 특별히 평화를 위해 일하는 사명을 자각해 그동안 평화에 관한 여러 성명을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여전히 일본사회에는 무력으로 나라의 안전과 평화를 지켜야한다는 목소리도 있기에, 이에 관한 교황님이 전하는 평화의 메시지가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교황의 이런 강력한 호소에 아베 신조 일본총리는 11월 2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진행된 교황과의 만남 중 “일본은 유일한 전쟁 핵무기 피폭국으로서 핵무기 없는 세계를 국제사회에 주장해나갈 사명을 지닌 나라”라며 “우리는 앞으로도 핵보유국과 비핵보유국의 중개자 역할을 수행하며 상호 협력을 얻으며 대화를 하는 노력에 결코 지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배경으로 교황의 행보와 메시지에 일본과 세계의 언론이 주목하며 수많은 보도를 쏟아냈다.


일본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11-26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2. 13

에페소서 5장 1절
사랑받는 자녀답게 하느님을 본받는 사람이 되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