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25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미사 봉헌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는 “과거의 아픔을 매듭짓지 못한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1980년 5·18 때 만행을 저질렀던 것에 대해서 당사자들이 진심으로 용서를 청하고 5·18 희생자들과 그 가족들에 의해 용서와 화해가 이뤄질 때 역사적 정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김민석 신부)는 5월 17일 오후 7시30분 광주 임동주교좌성당에서 ‘우리는 그날처럼 살고 있습니까?-대동사회를 살아가기 위한 나눔과 연대’를 주제로 ‘5·18 40주년 기념미사’를 거행했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교구 총대리 옥현진 주교와 전임 교구장 윤공희ㆍ최창무 대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 등 전국 각 교구 주교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더불어민주당 송갑석(다니엘) 국회의원과 신정훈(미카)·이용빈(빈첸시오)·조오섭(요셉) 국회의원 당선인, 정의당 강은미(아가타) 당선인도 참석했다.

김 대주교는 미사 강론을 통해 “광주의 5월이 더 이상 악몽의 트라우마에 갇혀 있어서는 안 된다”며 5·18 정신을 이어받아 “민주, 인권, 정의, 평화의 가치를 바탕으로 보다 성숙한 대동 사회와 공동체성 회복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희중 대주교에게 보내 온 5·18 메시지를 전했다.

교황은 이 메시지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을 통해, 무엇보다도 인권을 수호하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친 모든 젊은이들의 희생이 기억되기를 기도한다”며 “광주의 교회가 하느님이 부여하신 존엄성과 가족 공동체 구성원 개개인 모두의 권리를 존중하면서, 더욱 생명을 보호하는 사회 질서 형성을 돕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을 당부했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미사 후 이어진 기념행사에서 격려 말씀을 통해 “우리는 40년 전 오늘 무고하게 숨진 희생자들과 이들을 기억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자리하고 있다”며 “희생자들이 하느님의 품 안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기를 기도하자”고 말했다. 염 추기경은 특히 “다시는 역사적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기억의 지킴이’가 되자”며 “무엇보다 5·18 진상 규명을 위해 함께 기도하고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미사에 앞서 모든 참석자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성찰하는 십자가의 길 기도를 바치고, 미사 끝에는 40주년 기념행사를 거행했다.

기념행사는 ‘5월 그날이 다시 오면’ 영상 시청과 안성례 전 ‘오월어머니집’ 관장의 ‘5·18 이야기’,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의 프란치스코 교황 5·18 관련 메시지 낭독, 염수정 추기경 격려 말씀, 광주대교구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준비위원장 옥현진 주교의 감사 인사 등으로 진행됐고, 파견성가를 대신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마무리됐다.


박영호 기자 young@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5-19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5. 25

시편 119장 41절
주님, 당신의 말씀대로 당신 구원이, 당신 자애가 저에게 다다르게 하소서.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