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4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광주대교구 미사 재개… 모임·행사는 당분간 전면 금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광주대교구가 중단됐던 미사 거행을 7월 18일부터 재개했다.

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는 7월 17일자 공문을 통해 “지자체의 위기 대응조치에 동참하면서도 교우들의 영적 선익을 위해 7월 18일부터 미사를 거행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모임이나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전환될 때까지 전면 금지된다.

교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른 광주시와 전라남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지난 7월 1일 미사 중단, 5일 각종 모임 중단 추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교구는 미사 재개 결정에 따라 다시 미사를 거행하는 본당에서는 미사에 참례하는 인원이 실내 50인, 실외 100인 미만에 머물도록 미사 대수를 조정하고, 출입명부 작성(QR코드 인증 또는 바코드 및 방명록 사용),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교우들 간 거리두기, 성당 내 소독 및 손 소독제 사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본당 미사 참례자 중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등 감염 위험으로부터 충분히 안전이 보장되지 않거나, 위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본당 주임사제의 재량에 따라 미사를 거행하지 않을 수도 있도록 했다.

아울러 노약자들을 포함해 감염 위험이 예상되는 교우들은 방송미사 시청 등 가정에서 ‘대송’으로 주일 의무를 지키도록 공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희중 대주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교구 내 본당과 기관의 미사 중단을 요청했지만, 계속된 미사 중단만이 해결책은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안전하게 미사가 거행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박영호 기자 young@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7-2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4

2테살 1장 12절
우리 주 예수님의 이름이 여러분 가운데에서 영광을 받고, 여러분도 그분 안에서 영광을 받을 것입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