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22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QR로 듣는 교황님 말씀] 그대, 지금 어디를 보고 있나요?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하느님의 언어가 ‘연민’이라면, 많은 경우 사람의 언어는 ‘무관심’일 것입니다. ‘여기까지만 내 책임’이라 여기며 남들을 신경 쓰지 않는 거죠. 우리는 얼마나 자주 고개를 돌려 다른 쪽을 바라보는지요. 이런 식으로 우리는 ‘연민’으로 향하는 문을 닫아걸고 맙니다. 이에 ‘양심성찰’이 필요하죠. 습관적으로 고개를 돌려 다른 쪽을 보시렵니까? 아니면, 자신을 성령께서 하느님의 능력 중 하나인 이 ‘연민’의 길거리로 이끌도록 내어맡기시렵니까?- 2019년 9월 17일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미사 강론 중출처 : 진슬기 신부 페이스북동영상 보기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9-2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22

에페소서 3장 17절
여러분의 믿음을 통하여 그리스도께서 여러분의 마음 안에 사시게 하시며, 여러분이 사랑에 뿌리를 내리고 그것을 기초로 삼게 하시기를 빕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