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1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나섰다

가톨릭 등 7대 종단·170여 시민단체, 준비위원회 공식 발족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가톨릭을 비롯한 종교계와 시민단체가 올해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에 돌입했다.

가톨릭, 개신교, 불교 등 7대 종단과 국내 170여 개 시민단체, 개인 470여 명은 올해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준비위원회를 공식 발족하고, 6월 24일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캠페인의 시작을 알렸다. 이들은 ‘한국전쟁 70년, 휴전에서 평화로, 이제 우리가 전쟁을 끝내자!’라는 구호 아래, 정전협정 70년이 되는 2023년까지 3년간 시민사회와 국제사회가 함께하는 평화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다. 전 세계에 △한국전쟁 종식과 평화협정 체결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한반도와 세계 등을 촉구하는 서명과 지지 선언으로 국내외 1억 명 이상의 범국민적이고 국제적인 참여를 이끌어내 한반도 종전의 당위성을 전파한다는 목표다.

가톨릭에서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를 비롯해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부산교구 정의평화위원회, 팍스 크리스티 코리아 등 단체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들은 이날 호소문을 통해 “70년이면 충분하다.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며 “이제 정부 당국의 협상에만 맡겨두지 말고, 시민이 나서서 평화의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한다”고 동참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문정현(4.9통일평화재단 이사장) 신부는 “제 조카, 손자들과 기차를 타고 평양과 신의주를 넘어 러시아까지 가고 싶은 마음에 처음부터 캠페인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참여하게 됐다”며 “캠페인을 통해 종전과 평화의 염원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서진(베드로,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 상무도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평화를 먹고, 평화를 만드는 사람들인데, 2016년에 마지막 안전핀이었던 개성공단마저 폐쇄됐다”며 “어떠한 법과 제도적 장치보다 확실한 것은 종전이기에 하루빨리 이뤄지길 염원한다”고 전했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07-0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7. 11

신명 18장 18절
나는 나의 말을 그의 입에 담아 줄 것이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