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9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서울 중앙고, 정진석 추기경 서가 조성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천주교 서울대교구 전임 교구장 정진석 추기경 서가가 그의 모교인 서울 종로구 중앙고등학교(교장 김종필)에 조성됐다.

 

중앙고등학교는 도서관에 정진석 추기경 특별 서가를 마련, 정 추기경 역서와 저서 58권과 교회 관련 서적 등 총 99권을 전시했다. 이 서가는 김종필 중앙고 교장과 이정면 교우(중앙교우회 前사무총장, 사람.터 건축사사무소 대표)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 9일 오전 혜화동 정진석 추기경 집무실에서 정진석 추기경 저서 기증식이 열렸다. 정 추기경이 친필사인을 한 저서를 김종필 중앙고등학교 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서가 조성에 앞서 정진석 추기경 저서 기증식이 9일 오전, 정 추기경 집무실에서 열렸다. 정 추기경은 친필 사인 저서를 김종필 교장에게 전달하며 “학창시절 중앙고 도서관에서 매일 책을 한 권씩 읽었다”며 “그때의 경험이 밑천이 되어 60년 동안 60권 가까이 책을 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 “나를 키운 건 중앙고등학교 도서관”이라며 “학교에 서가가 조성돼 영광”이라며 감격했다.

 

△ 9일 오전 혜화동 정진석 추기경 집무실에서 정진석 추기경 저서 기증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이정면 중앙교우회 前사무총장, 김종필 중앙고등학교 교장, 정진석 추기경, 홍보위원회 부위원장 허영엽 신부, 동성고등학교 교장 조영관 신부.

 

김 교장은 “2008년에 중앙고등학교 설립 100주년을 맞아 미사도 봉헌해주시고 중앙고 도서관을 이용하는 후배들을 위해 일정 금액을 기탁하셨다”라며 “늦게나마 그 뜻을 살려 추기경님 기념 서가를 만들게 돼 학교장으로서 기쁘고 영광스럽다”라고 밝혔다. 또 “모교 후배들이 추기경님의 좋은 뜻을 받들어 정진하는 생활을 하길 바란다”며 소회를 전했다.

 

중앙고등학교는 학교 도서관에 정진석 추기경 서가를 조성하고 도서관 입구에 정진석 추기경의 말씀(“나를 키운 건 중앙고등학교 도서관이었다.”)을 새겨 넣었다.

 

정 추기경은 1944년 중앙학교에 입학해 1950년에 41회로 졸업했다. 신학교 문예부 시절, 동료 사제와 해마다 책을 한 권씩 내기로 약속을 한 정 추기경은 그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며 매년 저작을 내놓고 있다.

 


△ 중앙고등학교 도서관에 조성된 정진석 추기경 서가.

 

  △ 중앙고등학교 도서관 입구에 정진석 추기경 말씀(“나를 키운 건 중앙고등학교 도서관이었다”)이 새겨졌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구여진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2020-07-10 등록

관련뉴스

댓글0


말씀사탕2020. 8. 9

루카 10장 9절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습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