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20년 2월 29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동정] 정희일 여사, 33년째 무료급식소 봉사로 ‘LG의인상’ 받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정희일(안나·95·서울 영등포동본당) 할머니가 ‘LG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정 할머니는 역대 수상자 117명 중 최고령 수상자다.

정 할머니는 1986년 서울 영등포동에 위치한 노숙인들을 위한 무료급식소인 ‘토마스의 집’이 문을 연 이후 지금까지 한 번도 빠짐없이 급식 봉사를 하며 이웃을 위해 헌신해 왔다. 특히 체력이 약해져 봉사를 그만두는 게 좋겠다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가난한 이웃들을 위한 나눔 활동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급식소를 찾는 이들이 한 끼라도 든든히 먹고 건강히 잘 지냈으면 하는 바람에서 봉사한 것”이라며 “당연한 일을 한 것 뿐”이라고 수상을 거듭 사양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12-1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2. 29

잠언 4장 23절
무엇보다도 네 마음을 지켜라. 거기에서 생명의 샘이 흘러나온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