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4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상속 대신 나눔’ 실천하고 떠난 故 홍순희씨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지난 3월 암으로 하늘나라로 떠난 고(故) 홍순희(루피나·68)씨가 유산 총 2억 원을 교회에 기부했다. 독실한 신자였던 홍씨가 평생 근검절약하며 가난하고 힘겹게 살아가는 이들을 돕기 위해 한푼 두푼 모은 소중한 돈이었다.

홍씨의 아들 박진구(임마누엘·39)씨와 딸 박연실(소피아·37)씨는 어머니 홍씨의 뜻에 따라 유산을 교황청재단 고통받는 교회돕기(Aid to the Church in Need, 이하 ACN) 한국지부에 1억 원, 재단법인 바보의나눔과 한마음한몸운동본부(이하 본부)에 각각 5000만 원씩 기부했다.

ACN 한국지부 설립 이후 유산 기부는 이번이 최초다. 특히 1억 원을 시리아 난민들을 돕고 싶다고 구체적으로 밝힌 홍씨의 뜻에 따라 ACN은 기부금을 시리아 지원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다마스쿠스의 그리스도인들에게도 일부 전달해 그리스도교 가정 300가구를 위한 임대료와 그리스도인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등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두 남매는 “어머니의 뜻을 이을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라며 “어머니의 유산 기부가 선한 영향력이 돼 더 많은 분들이 나눔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성슬기 기자 chiara@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8-0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9. 24

잠언 3장 5-6절
네 마음을 다하여 주님을 신뢰하고 너의 예지에는 의지하지 마라. 어떠한 길을 걷든 그분을 알아 모셔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