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6월 16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사설] 손삼석 주교의 부산교구장 착좌를 축하하며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손삼석 주교가 4일 제5대 부산교구장에 착좌했다. 초대 교구장 최재선 주교를 시작으로 이갑수, 정명조, 황철수 주교를 통해 꽃피운 항도 부산의 복음화, 그 소명과 열정을 새 교구장 주교가 잇게 됐다. 목마르게 기다려온 새 목자를 기쁨 속에서 받아들이는 부산교구민들, 그리고 교구민들의 벅찬 기대와 사랑과 희망을 한몸에 받으며 교구장좌에 앉은 손삼석 주교에게 깊은 축하 인사를 드린다.

부산교구 하면 ‘한 손에는 묵주, 한 손에는 호미 든 목자’ 최재선 주교가 먼저 떠오른다. 기도 수행과 노동의 일치를 통해 묵묵히 부산을 지켰던 목자의 모습은 어쩌면 부산교구의 초심일지도 모르겠다. 그 복음화의 전통은 후임 교구장 주교로 이어졌고, 이제 손 주교가 그 정신을 잇게 됐다.

손 주교는 지난 4월 취임 일성으로 청년사목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세속화 물결 속에서 청년들에게 눈높이를 맞추는 목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는 점은 의미가 깊다. 청년 복음화 문제는 이제 더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기 때문이다.

손 주교는 또 교구 현안으로 냉담자 증가와 예비신자ㆍ성소자 감소 등을 꼽았다. 그만큼 시급히 해결해야 할 복음화 현안이 산적해 있다는 의미다. 올해를 ‘희망의 해’로 보내는 교구 공동체가 다 함께 냉담자 회두 5000명과 예비신자 5000명을 목표로 복음화에 구슬땀을 흘리는 이유다.

중요한 것은 교구 공동체가 변화와 쇄신, 일치와 화합을 통해 새롭게 도약하는 일이다. 새 교구장 주교와 사제단, 나아가 온 교구 공동체가 소통하고 일치하는 가운데 교구 현안들을 하나하나 슬기롭게 해결해 나가기를 충심으로 바라마지 않는다. 새로운 선장을 맞은 항도 부산교구호의 새 출발은 한국 교회의 복음화 여정에도 새 이정표를 세우는 계기가 될 것이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6-05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6. 16

묵시 3장 20절
누구든지 내 목소리를 듣고 문을 열면, 나는 그의 집에 들어가 그와 함께 먹고 그 사람도 나와 함께 먹으리라.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