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6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현장 돋보기] 공사장 안전, 언제까지 남 탓만 할 것인가

김영규 스테파노(보도제작부 기자)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또 근로자가 목숨을 잃었다. 이번엔 익사다. 빗물 저류 배수시설 수문이 자동 개방되면서 3명이 숨졌다. 작업자 2명은 7시 10분 현장에 투입됐다. 서울시 안전작업 관리 매뉴얼에 따르면 우기에는 작업 전 기상청 일기예보를 실시간 수시 확인하게 되어 있다. 그런데 “5시 기상예보에는 양천지역에 큰비가 예보됐는데 왜 터널 진입을 막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5시 예보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또한, 7시 특보는 서울지역이 포함되지 않았고 7시 30분 특보에 서울이 포함됐다고 해명했다. 기상청 탓이란 말인가?

이번 참사는 수문 통제권을 둘러싼 해당 구청과 건설사의 책임 공방, 집중 호우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하 작업자의 안전 확보 등 여러 가지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서울시와 양천구청, 현대건설 측이 저지른 끔찍한 인재라고 주장한다. 수문이 자동 개방될 수 있었음에도 근로자들을 공사 현장에 투입한 것은 살인행위나 다름없다는 것이다.

2016년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안전문을 수리하다 참변을 당한 비정규직 근로자 김군, 역시 같은 해 김천역 부근에서 선로 보수 중 KTX 열차에 치여 숨진 근로자들. 이 사고는 하나같이 비상시 근로자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실질적인 안전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했다.

안전을 뒷전에 둔 탓에 참사가 반복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부랴부랴 집중호우 대비 긴급 공사장 현장 점검을 했다. 그런데 결과를 떠나 다른 지자체들은 너무나도 조용하다. 서울시보다 더 촘촘한 안전대책을 세워뒀다는 것인가? 그렇게 믿고 싶다. 그런데 한편으론 왠지 찜찜하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8-0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9. 16

1테살 5장 13절
그들이 하는 일을 생각하여 사랑으로 극진히 존경하십시오. 그리고 서로 평화롭게 지내십시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