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2월 13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톤즈의 슈바이처’ 이태석 신부의 삶, 기억하자

‘… 선종 10주기 기념사업회’ 위원장 안정효씨, 선교적 투신 조명에 최선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8년이라는 짧은 선교사의 삶이었지만, 이태석 신부님의 삶은 죽어서 더 빛나는 것 같습니다.”

내년 이태석(요한, 살레시오회) 신부 선종 10주기를 맞아 (사)수단어린이장학회 내에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기 기념사업회’가 만들어졌다. 이 신부의 인제대 의대 동기이자 수단어린이장학회 이사장을 맡았던 인연으로 위원장이 된 내과 전문의 안정효(안드레아, 57)씨를 8일 만났다.

내년 기념사업을 주관하게 된 소감을 묻자 안 위원장은 “누가 맡긴 맡아야 하니까, 부족한 제가 맡게 됐다”고 겸양한 뒤 “그 일을 맡는다고 해서 저 혼자 다 하는 건 아니니까, 기념사업회 구성원들과 다 같이 이 신부의 삶과 선교적 투신의 발자취를 조명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 위원장은 이어 “2010년 이 신부님이 선종한 직후 남수단 톤즈를 처음 찾아 5박 6일간 체류하며 선교지를 두루 돌아봤는데, ‘여기서 8년을 어떻게 살았나’ 싶었을 정도로 열악했다”면서 “정말 이 신부님은 8년 동안 톤즈에서 평생 해야 할 일을 다 하고 하느님 품으로 갔구나, 싶었다”고 술회했다.

“그런데 10년 세월이 흐르면서 이태석 신부님도 잊히네요. 국민을 울렸던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도, 이 신부님을 잃었던 우리의 슬픔도 이제는 희석되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잊을 수 없는 건 ‘톤즈의 작은 돈보스코’로 살았던 이태석 신부님의 선교 정신과 실천입니다. 그 투신을 기록함으로써 그 삶을 잇는 작업은 우리의 몫이 되겠지요.”

그래서 그는 내년 한 해 두 가지 차원에서 기념사업과 행사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하나는 내년 1월 14일 10주기 기일을 앞두고 12일에 이뤄질 이태석 신부 추모 순례와 기일 미사 봉헌, 묘소 참배이며, 또 하나는 이태석 신부 전기 출간과 영상물 제작 등 기록작업이다.

안 위원장은 “지난 2007년 이 신부님이 살아계실 때 만든 유일한 단체인 우리 수단어린이장학회는 이 신부님을 돕기 위해 소규모 후원을 계속했고, 이 신부님이 돌아가신 뒤 2013년부터는 후원 국가를 아프리카와 아시아, 남태평양의 12개국으로 넓혀 후원해 왔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끝으로 “이 신부님 선종 10주기를 맞아 이뤄지는 내년 1월 12일 기일 미사에 이 신부님을 기억하는 모든 사람, 모든 단체가 함께해 다 같이 추모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11-1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2. 13

유다서 1장 21절
하느님의 사랑 안에서 자신을 지키며,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자비를 기다리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