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1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금기연 야고보의 산티아고 순례길 풍경] <24>무씨아의 바다를 보며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복음을 전하라’는 예수님의 말씀에 따라 야고보 사도가 당시의 세상 끝까지 가서 선교했다지요.

결과가 한심하여 어느 바닷가에서 울고 있을 때 성모 마리아께서 나타나셔서 ‘최선을 다했으니 실망하지 말라’고 위로하셨답니다. 바로 그 자리에 세운 성당인지라 다른 곳과 달리 도심에서 떨어진 바닷가에 있습니다.

순례를 끝내며 지난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날을 다짐하기에 최적의 장소입니다. 며칠이고 머물고 싶은, 작고 조용하고 아름다운 바닷가 마을 무씨아(Muxia)의 기념 성당입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05-1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7. 11

시편 127장 2절
일찍 일어남도 늦게 자리에 듦도 고난의 빵을 먹음도 너희에게 헛되리라. 당신께서 사랑하시는 이에게는 잘 때에 그만큼을 주신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