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0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부음] 에이즈 환자 돌보는 데 헌신한 고명은(미리암) 수녀 선종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국내 에이즈(AIDS, 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를 돌보는 데 헌신한 성골롬반외방선교수녀회 고명은(미리암, Cousins Mary Alice, 사진) 수녀가 17일 선종했다. 항년 79세.

고인의 장례 미사는 20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예식실에서 봉헌됐으며, 육신은 강원도 춘천 부활성당 추모관에 안장됐다.

올해 서원생활 50년을 맞은 고인은 1941년 아일랜드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간호사 교육을 받고 1971년 선교를 위해 한국으로 왔다. 이후 전남 목포 성골롬반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며 열악한 출산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했다. 또 제주, 춘천 등지에서 의료 활동과 교육에 힘썼다.

고인은 특히 성매매 여성과 에이즈 환자 등 사회에서 소외된 환자들을 돌보는 데 온 생애를 바쳤다. 1989년에는 성매매ㆍ성폭력 피해 여성들의 쉼터 ‘사마리아의 집’을 열었고, 1997년에는 국내 처음으로 에이즈 감염인 지원 시설인 ‘작은빛 공동체’를 설립해 소외된 이들을 돌봤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005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2015년에는 가톨릭사회복지대상 서정길 대주교 상을 받기도 했다.


장현민 기자 memo@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8-2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9. 20

로마 12장 2절
여러분은 현세에 동화되지 말고 정신을 새롭게 하여 여러분 자신이 변화되게 하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