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2월 13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부음] 서울대교구 오기오 신부 선종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서울대교구 오기오(요한 크리소스토모, 난곡동본당 주임) 신부가 17일 선종했다. 향년 68세.

오 신부의 장례 미사는 19일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거행됐으며, 오 신부는 교구 용인공원묘원 내 성직자 묘역에 안장됐다.

장례 미사를 주례한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평생 사목자로 활동하면서 신자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하셨고, 늘 기도하며 말보다는 행동으로 묵묵히 모범을 보인 사제이셨다”고 추모했다.

전남 여수에서 태어나 1985년 사제품을 받은 오 신부는 이문동본당 보좌를 시작으로, 면목동ㆍ아현동ㆍ창동ㆍ인헌동본당 등에서 주임으로 사목했다. 2012년 상설고해 담당을 맡은 후 2016년부터 난곡동본당 주임으로 사목해왔다.

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11-2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2. 13

1요한 2장 10절
자기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 머무르고, 그에게는 걸림돌이 없습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