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4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부음] 골롬반회 지 프란치스코 신부 선종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성 골롬반외방선교회 선교사 지 프란치스코(Francis Grady) 신부가 1일 고향인 미국 매사추세츠 주 에식스 카운티 린에서 선종했다. 향년 82세.
 

고인의 장례 미사는 3일 미국 로드 아일랜드 주 브리스톨 카운티 골롬반회 양로원 성당에서 거행됐으며, 시신은 고향 린에 묻혔다.
 

1938년 미국 태생인 지 신부는 미국 골롬반대신학교를 나와 1963년에 사제품을 받고 1968년 한국에 들어와 이듬해부터 광주대교구 목포 연동 보좌를 시작으로 사목하다가 1971년 제주 용두암 골롬반의 집 관장으로 재임했다. 한국에서의 선교 활동은 5년에 그쳤지만, 1972년 미국으로 돌아간 뒤에도 시카고 한인본당 등에서 한인 교포사목을 하며 한국인들과의 인연을 이어갔고, 지병인 당뇨병으로 오랫동안 투병하면서도 선교의 끈을 놓지 않았다.
 

오세택 기자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09-09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9. 24

마태 10장 22절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