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0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제12회 수원교구 창작성가제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제12회 수원교구 창작성가제가 6월 22일 제2대리구 분당성요한성당에서 열렸다.

교구 청소년국 재단법인 대건청소년회(법인국장 남승용 신부)가 주최하고 교구 찬양사도협의회가 주관한 이번 창작성가제는 지역과 나이제한 없이 실시됐다. 예선을 거쳐 총 10팀이 본선에 올랐다.

교구 참가자뿐만 아니라 서울과 대전교구에서도 참가해 교구 창작성가제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초등학생부터 중장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찬양사도들의 목소리가 성전을 가득 채웠다.

대상은 연합팀 ‘열일곱이다’가 부른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가 차지했다. 총 14명으로 이루어진 ‘열일곱이다’는 서울대교구와 수원교구 연합팀으로, 제17회 CPBC 창작성가제의 참가자로 만나 인연을 맺었다. 매달 17일마다 새로운 성가를 만들어 발표하며 꾸준히 교구민들과 소통하고 있다.

대상 수상자로 발표되자 ‘열일곱이다’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기대하지 않았다”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 “CPBC 성가제에서는 경쟁자로 만났지만 지금은 함께 하면서 기쁘게 생활성가 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주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우수상은 ‘거룩한 성체’를 부른 대전교구 천안 성정동본당에서 참가한 마니피캇 밴드에게 돌아갔다. 마니피캇은 ‘찬양하라’는 뜻으로 밴드 구성원부터 눈길을 끌었다. 장동준 주임신부가 기타 세션, 대전가톨릭대학교에 재학 중인 본당 출신 신학생이 키보드로 참여해 끈끈한 유대감을 보였다.

아름다운 목소리로 성전을 채운 분당성요한어린이합창단 인노첸떼는 ‘주께서 만드신 오늘’로 우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장려상과 인기상은 각각 백채환(루치아·제1대리구 조암본당)씨와 두메꽃(제1대리구 상현동본당)에게 돌아갔다.

교구장대리 문희종 주교는 출전팀 모두를 축복하며 “마음껏 찬양하고 즐기라”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또 “창작성가제가 경연을 넘어 더 많은 교구들이 함께 하는 축제가 되길 바란다”며 “내년에는 시상과 상관없이 가장 많은 응원단이 온 팀에게 응원상금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이번 성가제에 출전한 총 10팀의 성가는 수상여부와 상관없이 앨범으로 제작돼 발매될 예정이다.


전혜원 수원교구 명예기자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6-25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9. 20

마르 12장 30절
"너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