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0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가톨릭찬양팀 ‘청사희망’ 15집 ‘리스펙트’ 녹음하던 날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주님의 뜻을 함께 따르자는 청소년들의 힘찬 목소리가 한 장의 앨범에 실렸다.

가톨릭찬양팀 ‘청사희망’(‘청소년사목 희망을 말하다’의 약자)의 15집 앨범녹음이 7월 20일 진행됐다. 현정수 신부(제2대리구 고잔동본당 주임)가 이끄는 가톨릭찬양사도단 ‘이노주사’(‘이렇게 노래로 주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약자)는 사도단 내에 찬양팀 ‘청사희망’을 운영하면서 청소년사목의 희망을 찾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의 가장 큰 활동 중 하나는 앨범 발매다. 이노주사 이름으로 2000년 1집을 발매한 이후 2014년 세월호 사건을 계기로 청소년들에게 귀한 생명의 씨앗이 나눠졌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청사희망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2016년 11집을 시작으로 지난 4월 14집까지 총 4개의 앨범을 발표하며 청사희망은 하느님에 대한 감사와 사랑을 담은 노래들로 신자들과 만나고 있다.

이번 15집 앨범의 타이틀은 ‘respect’(리스펙트·존경)다. 흙에서 시작해 씨앗, 열매로 이어지는 생명의 탄생과정을 주제로 한 청사희망의 앨범들은 이번 15집을 통해 ‘척박한 땅에서도 싹을 틔우시는 하느님의 경이로움’이라는 주제로 귀결된다.

지난 20일 녹음을 위해 모인 청사희망 단원 25명은 모습만큼이나 각양각색인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 아름다운 하모니를 완성했다. 초등학교 2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한 곳에 모인 청소년들은 서로를 챙기며 녹음에 집중했고 ‘주의 나라 임하면’, ‘매니아1’, ‘그 분께로 한걸음씩’, ‘sanctus’(상투스), ‘반도호랭이’, ‘저 하늘 높이’, ‘주의 은혜’, ‘창조이야기’ 등 8곡의 녹음을 마쳤다. 이날 녹음에는 학부모 13명도 함께했다. 청소년 뿐 아니라 어른들도 공연 스태프나 교육자로 참여해 아이들의 활동에 힘을 실어주며 프로젝트의 의미를 더했다.

청사희망은 1차에 이어 내년 1월 2차 녹음을 마친 뒤 2020년 성소 주일에 맞춰 15집 앨범을 발매한다는 계획이다.

현정수 신부는 “힘들고 어려운 일들이 난무한 이 세상에 하느님께서 놀랍게 역사하신다는 희망을 청사희망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2044년까지 이어지는 청사희망 프로젝트에 함께해주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의 010-9815-1990 청사희망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7-2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9. 20

시편 118장 19절
내게 열어라, 정의의 문을. 그리로 들어가서 나 주님을 찬송하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