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6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수원가톨릭청소년교향악단’ 정기연주회 연습 현장을 가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8월 11일 오후 2시 수원 권선동성당 내 옛 수원대리구청 지하 연습실에서는 브람스의 헝가리안 댄스 5번, 하차트리안의 가면무도회 1번 왈츠 등 40여 명 청소년들이 빚어내는 클래식 선율이 흘러나왔다.

8월 13일 열리는 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창립 50주년 기념 수원가톨릭청소년교향악단(지휘 전형부, 영성지도 신정윤 신부 이하 교향악단) 정기연주회를 앞두고 연습실에서의 마지막 연주 시간이었다. 이후로는 무대 리허설 등이 남은 상태.

‘음정을 맞춰라’, ‘집중하라’, ‘들어라’. 계속되는 지휘자의 요청 속에 단원들은 더 진지하게 연습에 몰두할 수밖에 없다. 초등학교 4학년부터 대학생까지 40여 명의 단원은 하모니를 맞추며 음악 속에 하나로 어우러지고 빠져들어갔다.

롬베르그의 첼로 협주곡 제2번 1악장 연습이 끝난 뒤에는 지휘자로부터 ‘브라보’가 터져 나왔고 지켜보던 부모들도 박수를 보냈다.

이번 연주회는 청소년들로 구성된 교향악단 수준에서는 버겁다고 할 만큼 다소 무게 있는 곡들로 레퍼토리가 꾸며졌다. 또 편곡 없이 원곡으로 연주된다. 그만큼 교향악단이 높은 역량을 지니고 있다는 방증일 것이다.

2011년 창단돼 사제연수회 초청 연주 등 작은 음악회를 시작으로 한발 한발 행보를 넓혀온 이들은 이제 전문 음악홀에서 연주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성장해 있다.

전형부(안젤로·수원교구 보정본당) 지휘자는 그 비결을 단원들의 성실함으로 꼽았다. “단원들이 학업 부담을 느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주 열리는 연습에 거의 빠지지 않고 꾸준하게 참석하고 있다”며 “그런 성실함 속에서 실력도 쌓아지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력 향상을 위한 연습 외에도 단원들은 본당과 장애인복지관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지속해서 마련해 왔다. 이는 음악 재능기부를 통해 가톨릭 청소년의 신앙생활과 정서 함양이라는 창단 취지를 몸으로 체험하는 기회가 됐다.

아울러 성음악과 정통 클래식 곡을 직접 연주해 보는 경험은 인성 교육과 함께 음악의 깊이 안에서 청소년 예능을 활성화하는 효과를 낳았다.

이제 어느 정도 연륜이 쌓이면서 중고등부 단원으로 활동하던 이들이 대학 입학 후 음악 전공을 살려 후배 단원들을 위한 파트 교사로 함께하는 사례도 생겨나고 있다.

교향악단 측은 앞으로 ‘다양한 자리에서 음악적 재능을 봉헌하며 한국 가톨릭을 대표하는 청소년 교향악단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단원 오디션은 매년 4회에 걸쳐 진행한다. 세례 받은 자로서 초등학교 4학년에서부터 24세까지 교향악단 편성이 가능한 악기 연주자가 대상이다.

※문의 010-4850-6674


◆ 첼로파트 수석 주자 박세은양

“음악 통해 하느님 더 가까이 만날 수 있었어요”


“연주회에서 그동안 열심히 연습한 모든 것을 보여드렸을 때 가장 기분이 좋고 보람을 느낍니다. 사람들 앞에 잘 나서지 못하는 내성적인 성격이었는데 교향악단 활동을 하면서 많이 고쳐진 것 같아요.”

지난 2016년 입단해 지금껏 수원가톨릭청소년교향악단의 첼로파트 수석 주자로 활동 중인 박세은(클라라·17·동탄숲속본당)양은 “학교에서 시험을 보거나 다른 곳에서 음악을 할 때 교향악단에서의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언젠가 음악의 정의에 대해 논술시험을 본 적 있는데, 교향악단에서 이전에 많이 배운 내용이라 큰 부담 없이 시험을 치를 수 있었다는 것.

“‘찾아가는 음악회’ 등을 통해서는 재능기부의 기쁨을 체험했다”고도 했다. 또 “교구 안에서의 다양한 연주 기회로 하느님을 더 가까이 만날 수 있었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누군가에게 재능을 나누는 봉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했다”는 박양. “‘나도 할 수 있다’는 새로운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고 들려줬다.

그는 “단원들 모두 청소년들이라는 것 자체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면서 “대부분 초·중·고등학생인데, 학업을 병행하면서 일주일 3시간 연습으로 무대에 서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먼 거리를 오가며 연습에 집중하는 친구들도 많은데, 그런 모습 속에서 서로가 좋은 영향을 받고 격려받는다”면서 “연습에 지장이 없도록 여러모로 돌봐주시는 부모님들의 봉사에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고등학교에 진학하고 나니 아무래도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것이 어렵다”고 토로한 박양은 “교향악단에서의 시간은 많은 경험과 신앙적인 의미를 안겨주었고, 앞으로도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연 기자 miki@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8-1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6

시편 119장 102절
제가 당신 법규에서 어긋나지 않으니 당신께서 저를 가르치신 까닭입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