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이런 사목 어때요] 수원교구 은계동본당 ‘은총나눔통장’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가까운 곳에서 작은 정성으로 전 세계에 나눔을 전하니 모두 기쁜 마음으로 참여합니다.”

수원교구 화성 은계동본당(주임 최병조 신부) 사회복지위원회는 ‘은총나눔통장’을 개설해 국내외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있다.

지난해 7월 본당 주임 최병조 신부가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들을 돕자는 제안으로 시작된 은총나눔통장은 현재 필리핀과 에콰도르, 과테말라까지 손길을 뻗치고 있다.

시작은 국내 미혼모와 다문화가정, 외국인 노동자 등 주변 소외된 이웃들에 대한 나눔이었다.

정해진 액수 없이 본당 차원에서 진행했기 때문에 신자들은 선의의 마음을 가지고 자발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했다. 본당에서 따로 소임이나 봉사직을 맡고 있지 않아도 어려운 이웃에 대한 작은 관심만 있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는 것도 신자들 마음을 움직였다.

현재 140여 명의 본당 신자들을 비롯해 외부 신자들까지 참여하면서 매월 200만 원 정도가 모인다.

지난해 연말부터는 필리핀 빈민 아동, 에콰도르와 과테말라 고아원에까지 후원하고 있다. 십시일반 모인 작은 정성이 국경을 넘어 전파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미혼모와 다문화가정, 에콰도르 고아원에는 매달 지원하고 있으며 과테말라 고아원에는 연말에 한 번 후원하고 있다. 국내 이주민들에게도 명절이나 성탄절을 앞두고 식사 대접과 함께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최 신부는 토요일 저녁 주일미사에 참례한 이주민들을 위해 영어로 미사하고 소통하며 함께 마음을 모은다.

이러한 조건 없는 나눔에 에콰도르 고아원에서는 영상으로 자국 소식을 전하고 있고, 과테말라 고아원에서는 탁상용 달력을 감사 의미로 보내 준다. 지구 반대편 나라와 형제애가 실현되고 있는 훈훈한 모습이다.


본당 사회복지위원회 유미경(율리아나) 차장은 “기부는 경제적으로 넉넉하거나 큰 뜻이 있어야 한다고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기 때문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은총나눔통장은 본당 차원에서 부담되지 않는 소액으로 꾸준히 기부할 수 있어서 기쁜 마음으로 신자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모습들이 복음을 실천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스스로도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은총나눔통장에 참여한 익명의 신자는 “살면서 기부라는 것을 해 본 적이 없는데, 본당 은총나눔통장을 통해 소액이지만 처음으로 나눔을 실천했다”면서 “누군가를 돕고 기쁘게 한다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님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여파로 현재는 많은 활동을 못하고 있지만, 왕래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지면 이웃사랑을 활발하게 실천할 계획이다.

후원금 전달에 그치지 않고 실제로 양로원과 고아원, 미혼모 시설 등을 방문해 이들과 동반하며 이웃사랑을 전하는 것이다. 나아가 본당 청소년들은 필리핀 고아원 방문과 같은 해외 봉사활동을 통해 형제애와 나눔 정신을 고취시키고자 한다.

유미경 차장은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은총에 보답하는 것은 우리가 받은 재능과 가진 것을 나누는 것”이라며 “본당 은총나눔통장은 이를 가까이에서 실현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pmink@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11-2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1. 21

시편 73장 28절
하느님께 가까이 있음이 저에게는 좋으니이다. 저는 주 하느님을 제 피신처로 삼으오리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