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0일
사목/복음/말씀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의정부 청소년들, 분단의 현장 직접 보고 느끼는 ‘평화학교’

탈북 청년 포함 29명, 3일간 함께 해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평화학교 참가자들이 7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의정부교구 민화위 제공



2019 청소년 평화학교가 6일부터 8일까지 경기도 파주 민족화해센터에서 열렸다.

‘그러니 평화와 서로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일에 힘을 쏟읍시다’(로마 14,19)를 주제로 열린 이번 청소년 평화학교에는 의정부교구 소속 7개 본당에서 중1~고2 청소년 29명이 참여했다. 탈북 청년들도 함께했다.

첫째 날 청소년들은 남북 청년 4명이 탈북로드를 따라 떠나는 로드 다큐멘터리 ‘메콩강에 악어가 산다’를 시청한 후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 청소년들은 남북 분단의 현장을 직접 방문했다. 청소년들은 임진강 생태 탐방로와 보현사, 금정굴, 북한군과 중국군 묘지를 둘러본 후 오두산 통일전망대에 올라 북한 지역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그리고 임진강과 북한지역을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는 시간도 가졌다. 북한군과 중국군 묘지 방문에 함께한 한 탈북 청년은 “남북이 갈라져 있지만 서로 고통을 나누며 서로를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2019년 청소년 평화학교는 의정부교구 민화위가 올해 처음으로 마련한 행사다.

도재진 기자 djj1213@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8-1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9. 20

요한 11장 26절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나를 믿는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않으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