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4일
사목/복음/말씀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자전거 타고 기후위기 함께 극복해요!

가톨릭기후행동, 기후 행동 문구 달고 10여㎞ 자전거로 달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가톨릭기후행동 회원들이 10월 30일 자전거 행동 출발지인 여의도 한강공원 진입구에서 손을 흔들며 탄소 배출 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가톨릭기후행동은 10월 30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자전거 행동을 펼쳤다.

참가자들은 이날 ‘작은 행동 큰 변화‘ ‘지구를 살리자’ 등 기후 행동을 권고하는 문구ㆍ그림이 들어간 마스크와 조끼를 착용한 채 자전거를 타고 여의나루역에서 노들섬을 거쳐 국회의사당까지 10여㎞를 행진했다. 아울러 이들은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후위기를 극복하려면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에너지 정책 전환 △그린 뉴딜 정책 재수립 △석탄 투자 철회 △탄소세 도입을 촉구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이용했다.

이번 자전거 행동은 탄소 배출 저감 활동을 홍보하고 장려하기 위해 가톨릭기후행동 액션팀이 기획했다. 액션팀장 진일우(그리스도의교육수녀회) 수녀는 “자전거를 탄 덕에 한강에도 아름다운 갯벌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됐다”며 “자전거 타기가 생활 속에서 계속 실천되면 좋겠다. 달리는 차들 사이에서 자전거를 안전하게 탈 수 있을 때까지 운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자전거 행동에 참여한 성골롬반외방선교회 노혜인(안나) 선교사는 “원래 자전거를 탈 줄 몰랐는데, 이번 행동을 위해 타는 법을 배웠다”며 “우리의 사랑하는 어머니 지구를 살리기 위해 여럿이 함께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 게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혜림(모니카) 가톨릭기후행동 청년 대표도 “하느님이 창조하신 이 아름다운 곳에 살고 있다는 사실이 감사할 따름”이라며 “보편사도직을 수행하는 신앙인으로서 기후행동에 끝까지 함께 힘을 모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번 자전거 행동은 지난 9월 21일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됐다. 전준희(서울대교구 신수동본당 보좌) 신부는 “조그만 변화라도 만들기 위해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이 교회가 할 일”이라며 “미래를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 신자들이 미사에 열심히 참여하는 것만큼 기후행동에 관심을 두고 많이 기도하고 활동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학주 기자 goldenmouth@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11-1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12. 4

마태 10장 20절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