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20년 2월 29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종교계·시민사회단체, 북미 대화 재개와 대북 제재 완화 촉구 기자회견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한반도 정세가 안개 속인 가운데 종교계와 국내 대북 지원 및 교류 관련 민간단체는 평화를 위한 북미 대화 재개와 대북 제재 완화를 위한 정부의 역할과 노력 등을 촉구했다. 종교계와 민간단체들은 1월 7일 오전 11시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다시 대결과 적대의 시간으로 돌아갈 수 없습니다’를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김희중 대주교)를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6·15 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시민평화포럼 등이 참여했다.

각계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쟁을 종식하고 평화를 만들기 위한 책임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특히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비핵화 실현을 촉진하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열어 나가는 한 해를 만들어 갈 의지를 재확인했다.

아울러 북한과 미국이 최근 유의미한 대화를 진전시키지 못한 데에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북미 모두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평화체제 구축의 원칙을 분명히 하고 대화 재개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대화와 군사행동은 양립할 수 없다”며 “상대방을 자극하고 압박하는 군사적 위협과 대결 조성은 대화와 협상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이 3월 예정된 연합군사훈련 중단 결정을 통해 꺼져가는 북미 협상의 불씨를 되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을 막는 대북 제재 조치는 중단돼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단체들은 “유엔과 미국의 대북 제재가 북한의 취약계층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대북 제재는 남북 교류 협력도 완벽하게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남북 합의 이행을 위한 한국 정부의 결연한 조치를 촉구했다. 특히 북미 협상 중단과 함께 경색된 남북 관계 속에서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인도적 협력, 남북 철도·도로 연결 프로젝트 등의 사업을 주도적으로 적극 추진해야함을 주장했다.


성슬기 기자 chiara@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1-1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2. 29

루카 1장 38절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