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5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사랑으로 법을 살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사람을 살리는 진정한 변호인’, ‘삶의 소중함과 치열함을 보여준 친구’, ‘사람을 사랑했던 분’, ‘일상의 기적을 살아온 내 친구 세례자 요한’.

고(故) 김동국 변호사에 대한 지인들의 평가는 그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가늠케 한다. 김 변호사가 생전에 남긴 글을 엮은 「사랑으로 법을 살다」는 따뜻한 변호사이자 사랑을 실천한 신앙인이었던 김동국을 만날 수 있는 책이다.

인천, 전주, 광주, 서울에서 지방법원과 고등법원 판사로 봉직하고 2002년부터 변호사로 활동했던 김 변호사는 인간의 존엄 수호를 위해 일했던 법조인이었다. ‘의심스러울 때에는 피고인에게 유리하게’라는 무죄 추정의 원칙을 철저히 지켰던 그는 음성 꽃동네 사건에서 오웅진 신부를 비롯한 피고인 다섯 명의 무죄 판결을 받아내기도 했다.

‘우리와 우리 자손의 안전과 자유와 행복을 확보하기 위하여 나는 지금 무엇을 할 것인가?’를 고민했던 김 변호사가 남긴 14편의 글들은 대한민국의 법조인들이 지나온 자리를 돌아보게 한다.

변호사로 치열하게 달려온 그에게 시련이 찾아온다. 서른다섯, 젊은 나이에 간암을 선고받은 것이다. 몇 년 뒤 간이식 수술을 받고 회복되는 듯 했지만 2007년 간암이 폐암으로 전이됐다는 소식을 듣는다. 18년 동안 수술과 항암치료를 반복하며 힘든 시간을 보낸 그를 지탱해 준 것은 신앙이었다. 그는 휴대전화 메모장에 ‘나도 주님께서 불러 가실 때 다 이루었다고 기도할 수 있게 해주십시오. 삶에 주어진 사명을 찾고 그것을 성취하는 깨인 의식, 그것이 구원입니다’라는 글을 적어두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애썼다. 성탄절을 보내며, 사순 시기와 대림 시기를 맞이하며, 그리고 은총을 청하며 그가 남긴 글들은 신앙 안에서 기쁨과 은총을 찾았던 시간들이 담겨있다. 긴 투병기간 중에도 김 변호사가 잊지 않았던 것은 기도와 감사였다. ‘오늘을 감사하며 살아갑니다’, ‘항암 치료 중에도 기도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자 합니다’, ‘말씀으로 세상 만물을 창조하신 하느님의 섭리와 은총을 믿으며, 구원의 길을 기쁘게 걸어가리라’ 등 김 변호사가 암과 싸워가며 남긴 한 마디 한 마디는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상기시킨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1-0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5

2베드 1장 2절
하느님과 우리 주 예수님을 앎으로써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풍성히 내리기를 빕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