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1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가톨릭신문사, 경기 용인 ‘생명의 집’·파주 ‘성 보나’에 성금 전달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가톨릭신문사(사장 이기수 신부)가 예수성탄대축일을 앞두고 소외된 이웃을 위한 나눔에 나섰다. 본사 주간 이영탁 신부는 12월 16일 경기 용인 ‘생명의 집’(원장 차화옥 수녀)과 경기 파주 ‘성 보나’(시설장 이광자 수녀)를 방문, 각각 성금 1000만 원과 500만 원을 전달했다.

성빈센트드뽈자비의수녀회가 운영하는 ‘생명의 집’은 미혼모들의 임신, 출산, 산후조리까지의 과정을 돌봐주는 미혼모 기본생활지원시설이다. 1991년 설립된 ‘생명의 집’은 국가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보다 가난한 미혼모들을 돕기 위해 국고보조 없이 오로지 후원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성 보나’는 프란치스코전교봉사수녀회에서 설립한 그룹홈이다. 수녀회는 2004년부터 부모와 살기 어려운 여자 유아·청소년을 보호, 양육하는 가정공동체 형식의 그룹홈을 운영해왔다. 그동안 전세방을 옮겨 다니다가 올해 어렵게 새 집을 장만했다. 하지만 매월 운영보조금 24만 원과 후원금만으로 그룹홈을 꾸려가는 상황이라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후원계좌
우체국 100990-01-001504 예금주 생명의집
농협 241822-55-000101 예금주 성보나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6-12-2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7. 11

시편 116장 17절
주님께 감사의 제물을 바치며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