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뉴스HOME  교구/주교회의  본당  교황청/해외교회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명/생활/문화  사진/그림
2017년 7월 28일
전체보기
복음생각/생활
교회/교리상식
성경속 시리즈
사목일기
정영식,강석진신부
아! 어쩌나?
사회 교리
성경
일반기사
*지난연재
 
전체뉴스
 
교구종합
본당
교황청/세계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활/문화
사진/그림
 
상세검색
 
뉴스홈 > 사목/복음/말씀 > 복음생각/생활    


[전영준 신부의 가톨릭 영성을 찾아서] (31) 7세기 ② - 고백자 막시무스의 영성

혀와 손목 잘려도 신념 굽히지 않은 정통 교리의 수호자

▲ 막시무스의 여정을 담은 성화.



7세기에 동방 교회에서 요한 클리마쿠스(Ioannes Climacus, 575쯤~650)와 동시대인으로 고백자 막시무스(Maximus Confessor, 580쯤~662)가 있었습니다. 물론 동시대라고는 하지만 시나이 산에서 거의 평생 은수 생활을 실천했던 요한 클리마쿠스와는 달리 막시무스는 수도 생활을 실천했으나 7세기에 발생했던 그리스도론 교의 논쟁에서 중심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그리스도론 이단 논쟁에 뛰어든 수도자 막시무스

막시무스에 대한 부정적인 사료에 의하면, 그는 사마리아인 상인 아버지와 페르시아인 노예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열 살가량 됐을 때에 막시무스는 예루살렘 수도원에 입회해 오리게네스의 작품들을 연구했습니다. 막시무스는 614년쯤 페르시아 제국이 예루살렘을 정복하자 소아시아 서북부에 위치한 키지코스(Cyzikos)로 이주해 비잔틴 제국 황실과 인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에 대한 긍정적인 사료에 의하면, 막시무스는 콘스탄티노플의 귀족 가문 출신이었습니다. 따라서 교육을 잘 받았던 막시무스는 비잔틴 제국의 헤라클리우스(Heraclius, 재위 610~641)가 황제로 즉위한 얼마 후에 그의 비서가 되었습니다. 614년쯤 막시무스는 관직을 포기하고 콘스탄티노플 근교 크리소폴리스(Chrisopolis)에 위치한 필리피코스(Philippikos) 수도원에 입회했으며, 얼마 후에 수도원장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625년 막시무스는 제자 아나스타시우스와 함께 키지코스로 이주했습니다.

한편 611~617년 사이에 안티오키아, 팔레스티나, 이집트를 차례로 정복했던 페르시아 제국이 626년 소아시아를 침공하자 키지코스에 이주했던 막시무스는 또다시 키프로스 섬과 크레타 섬을 경유해 북아프리카로 이주했습니다. 그곳에서 막시무스는 451년 칼케톤 공의회에서 이단으로 단죄되었던,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이 하나로 결합돼 신성만 남았다는 단성설(單性說, Monophysitism)과 관련된 새로운 이단인 그리스도에게 신적 활동만 있다는 단활설(單活說, Monoenergism)과 그리스도에게 신적 의지만 있다는 단의설(單意說, Monotheletism)을 접했으며, 641년부터 이단 척결을 위한 논쟁에 뛰어들었습니다.



극형을 마다치 않고 정통 교리를 수호한 고백자 막시무스

649년 교황 마르티누스 1세(Martinus PP. I, 재임 649~653/55)는 라테라노 교회회의를 소집해 막시무스의 도움으로 단활설과 단의설을 단죄했습니다. 하지만 이단설을 지지했던 비잔틴 제국의 황제 콘스탄스 2세(Constans II, 재위 641~668)는 653년 교황 마르티누스와 막시무스를 체포해 대역죄 혐의로 재판을 했으며, 655년 막시무스를 트라키아(Thracia) 지역의 비지아(Byzya)로 추방했습니다.

하지만 그곳에서도 막시무스가 자신의 주장을 계속 펼치자, 황제 콘스탄스 2세는 그를 콘스탄티노플로 소환해 다시 재판을 받게 하고 막시무스에게 혀와 오른손을 자르는 형을 가했습니다. 비잔틴 황제는 막시무스를 흑해 동쪽 연안 캅카스 산맥 아래 라지카(Lazica)로 추방했고, 662년 막시무스는 그곳에서 사망했습니다. 비록 직접적인 순교는 아니지만, 막시무스는 정통 교리를 수호하다가 극형을 받아 병사했기 때문에, 훗날 교회는 그를 목숨을 내놓고 신앙을 고백했다는 뜻에서 고백자로 불렀습니다.

그의 굴곡진 경험 때문인지, 막시무스는 성경 주석, 교의 신학, 성사론, 전례, 금욕 생활과 신비 생활을 포함한 영성 생활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 작품 90여 편을 남겼습니다. 막시무스의 영성 작품들 중에서 대표적인 몇 편은 18세기 후반에 거룩한 산의 니코데무스(Nicodemus the Hagiorite, 1749~1809)와 코린토의 마카리우스(Macarius of Corinth, 1731~1805)가 4~15세기 수도자들의 금언들을 수집해서 출판한 「필로칼리아(Philokalia)」 제2권에 수록돼 있습니다.



고대 동방 신비신학에 정통했던 중세 동방 신비신학자 막시무스

「필로칼리아」에 실린 글 중에 첫 번째는 626년 카지코스에서 저술된 「사랑에 대한 400편(400 Capita de Caritate)」입니다. 막시무스는 서문에서 과거 교부들의 저서 중에서 사랑에 대한 언급들을 모아 4복음서를 모방하여 100편씩 4권으로 묶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인간 영혼이 선하게 되기 위해 인간은 세상일에 집착하지 말고 하느님을 알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모든 사람을 동등하게 사랑할 수 있고, 그런 사람이 복되다는 것이었습니다. 또한 악습을 끊어야 하느님을 사랑할 수 있으므로, 몸으로 실천하는 덕행과 기도 속에 실천하는 덕행을 구분해 열심히 노력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두 번째는 630~634년 사이 북아프리카에서 저술했다고 추정되는 「신학과 섭리의 200편(200 Capita Theologica et Oeconomica)」입니다. 막시무스는 오리게네스, 에바그리우스, 위-디오니시우스의 영성적인 가르침을 섭렵해 종합하고, 역시 100편씩 2권으로 묶었습니다. 세 번째는 「신학과 특별한 경륜에 대한 500편(500 Diversa Capita ad Theologiam et Oeconomiam spectantia)」입니다. 다만 「필로칼리아」의 편집자는 500편을 막시무스의 다른 작품에서 발췌하거나, 다른 저자의 글에서 발췌해서 묶었습니다. 이 작품에서 편집자가 발췌한 막시무스의 다른 작품인 「탈라시우스에게 질문(Quaestiones ad Thalassium)」과 「암비구아(Ambiguorum liber)」는 나지안주스의 그레고리우스와 위-디오니시우스의 작품에 대한 해설과 비평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네 번째로 628~630년 사이에 저술된 「주님의 기도에 대한 짧은 해설(Orationis Dominicae brevis expositio)」입니다.

막시무스 영성 작품 중에 또 다른 중요한 작품은 노(老)수도자와 젊은이가 수도 생활 규칙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대화체 글인 「수덕서(Liber asceticus)」입니다. 이 작품에서 젊은이는 구원과 계명에 대한 질문을 하고, 노수도자는 세속적인 것들을 포기하라고 강조했습니다. 계명의 요약은 사랑이기 때문에, 탐욕을 포기하면 원수까지도 사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따라서 사랑으로 분노를 억제하고, 스스로 욕심을 이겨야 하며, 기도를 통해 모든 생각에서 자유롭게 되어 선행을 실천하면 구원받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막시무스는 또 「신비 안내서(Mystagogia)」에서 성찬의 전례를 신비적인 관점에서 주석하고 묵상했습니다. 전례의 신비적인 의미를 밝힌 이 작품은 훗날 여러 차례 인쇄되며 사람들에게 읽혔습니다.

▲ 막시무스의 여정을 담은 성화.



막시무스는 고대 동방 교회 신비신학자들을 연구한 중세 동방 교회 신비신학자가 되었습니다. 수도자로서 금욕 생활과 수덕 생활도 가르치면서 사랑을 실천해야 하는 수도 생활도 강조했습니다. 9세기경 요한 스코투스 에리우게나가 막시무스의 작품을 서방 교회에 소개하면서, 그의 작품은 서방 교회 신비신학의 토대가 되었습니다.

<가톨릭대 신학대학 영성신학 교수>



[기사원문 보기]
[평화신문  2017.06.28 등록]
가톨릭인터넷 Goodnews에 오신 모든 분들께 축복이 함께 하시길..
오늘의 복음말씀
<말씀을 듣고 깨닫는 사람은 열매를 맺는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18-23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8 “너희는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새겨들어라. 19 누구든지 하늘 나라에 관한 말을 듣고 깨닫지 못하면, 악한 자가 와서 그 마음에 뿌려진 것을 빼앗아 간다. 길에 뿌려진 씨는 바로 그러한 사람이다. 20 돌밭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들으면 곧 기쁘게 받는다. 21 그러나 그 사람 안에 뿌리가 없어서 오래가지 못한다. 그래서 말씀 때문에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나면 그는 곧 걸려 넘어지고 만다. 22 가시덤불 속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듣기는 하지만, 세상 걱정과 재물의 유혹이 그 말씀의 숨을 막아 버려 열매를 맺지 못한다. 23 좋은 땅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듣고 깨닫는다. 그런 사람은 열매를 맺는데, 어떤 사람은 백 배, 어떤 사람은 예순 배, 어떤 사람은 서른 배를 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성인
 나자리오(Nazarius)
 베드로 포베다 카스트로베르데(Peter Poveda Castroverde)
 보트비드(Botvid)
 빅토르 1세(Victor I)
 삼손(Samson)
 아카치오(Acacius)
복자  안토니오 델라 치에사(Anthony della Chiesa)
 에우스타시오(Eustathius)
복자  요한 소레트(John Soreth)
 인노첸시오 1세(Innocent I)
 첼소(Celsus)
 페레그리노(Peregrine)
최근 등록된 뉴스
서울 속 순례길이 교황청 공식 순례길...
[부음] 인천교구 박문서 신부 모친상
불을 밝혀 하느님께서 함께하시길 바라
[집에서 떠나는 하늘 소풍] 하. ...
“교회 내 외로운 노인 돌봄 확산하길...
[생명을 살립시다] 나프로 임신법-상...
[이창훈 기자의 예수님 이야기](24...
[원로 사목자를 찾아서] (2) 최창...
[사도직 현장에서] 고해소의 여인
하늘 나라 향하는 마음의 눈
[아! 어쩌나] 401. 사이코패스(...
[새책] 「도마 안중근」
[새책] 「프랑스 학파 영성과 마리아...
중고딩! 힘내~ 「역시! 너는 괜찮아...
여름방학, 신앙 향기 가득한 미술관으...
많이 조회한 뉴스
축구장을 누비던 맨유 선수, 사제가 ...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된 우준날리 신부...
마리아수녀회 도티기념병원, 폐원미사 ...
염 추기경, 도종환 신임 문체부 장관...
“집에서도 하늘나라 소풍 갈 수 있어...
[나의 미사이야기] (9) 미사 중에...
[나의 미사 이야기] (8)입으로 기...
한국엔 갑질하는 창업주, 미국엔 가치...
휴가 중 부득이하게...주일 미사 참...
금요일에 고기를 먹어도 되나요?
우리농 급식, 아이도 농가도 웃는다
[집에서 떠나는 하늘 소풍 ] 상. ...
초복맞이, 어려운 이웃에게 선풍기와 ...
최저임금·근로계약서… 주일학교에서 ...
[현장 돋보기] “우리는 주의 발자취...
청소년국 사목국
성소국 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운동본부 가톨릭출판사
교회사연구소 노인대학연합회
가톨릭학원 평신도 사도직협의회
화요일 아침

 가톨릭정보 가톨릭사전  가톨릭성인  한국의성지와사적지  성경  교회법  한국교회사연구소  가톨릭뉴스  예비신자인터넷교리
  서울대교구성지순례길  한국의각교구  한국천주교주소록  경향잡지  사목  교구별성당/본당  각교구주보  평양교구
  교황프란치스코  故김수환스테파노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추기경 염수정안드레아대주교
 가톨릭문화 Gallery1898  가톨릭성가  전례/교회음악  악보/감상실  가톨릭UCC 
 가톨릭신앙
      & 전례
7성사  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기도서  전례와축일  신앙상담  교회와사회  청소년가톨릭  청년가톨릭  캠프피정정보
바오로해  신앙의해 
  나눔자리 클럽  게시판  자료실  구인구직  설문조사  홍보게시판  이벤트  도움방  마이굿뉴스  청소년인터넷안전망 
  서울대교구본당게시판/자료실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