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4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물리학·신학·철학자 모여 ‘창조’ 논의한다

신학과사상학회, 27~28일 ‘무로부터의 창조’ 주제 국제 학술심포지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신학자, 과학자, 철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창조’에 관해 논의한다.

신학과사상학회(학회장 백운철 신부)는 27~28일 서울 혜화동 가톨릭대 신학대학 대강당에서 ‘무로부터의 창조- 물리학적, 신학적, 철학적 새 전망’을 주제로 제7차 국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한국가톨릭철학회(학회장 박승찬 교수)와 공동 주최하는 심포지엄에는 이탈리아, 미국, 프랑스, 독일, 인도에서 온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심포지엄은 이틀에 걸쳐 3부로 나뉘어 열린다. ‘물리학적 전망’을 주제로 다룬 제1부는 27일 오후 1시 30분에 시작한다. 바티칸 천문대 소속 천문학자 가브리엘 지온티(이탈리아, 예수회) 신부, 물리학자이자 신학자인 로버트 존 러셀(미국, 연합신학대학원) 교수, 물리학자인 이형주(미국 유니온 신학교 교수) 박사, 김도현(서강대 교수, 예수회) 신부, 띠에리 마냥(프랑스 리옹 가톨릭대 총장) 신부 등이 발표한다.

‘신학적 전망’을 다룬 제2부는 28일 오전 9시부터 시작하며 「신경, 신앙과 도덕에 관한 규정ㆍ선언 편람」(일명 덴칭거) 편집에 참여한 독일 신학자 헬무트 호핑(독일 프라이부르크대, 종신부제) 교수, 학회장 백운철(가톨릭대 신학대 교수) 신부, 물리학자이자 신학자인 프랑스와 바리캉(프랑스, 파리외방전교회) 신부, 쿠르빌라 판디카투(인도 푸네대 교수, 예수회) 신부 등이 발표자로 나선다.

‘철학적 전망’을 다룬 제3부는 같은 날 오후 1시 30분에 열린다. 박승찬(가톨릭대)ㆍ이향만(가톨릭대) 교수, 토마스 쉐틀 트렌델(독일 레겐스부르크대) 교수, 폴 클레비에르(프랑스 로렌대) 교수, 필립 클레이튼(미국 클레어몬트대 신학대 학장) 교수 등이 발표를 맡는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27일 심포지엄에 참석해 축사를 할 예정이다.

신학과사상학회장 백운철 신부는 “빅뱅 우주론과 다중 우주론, 세상의 영원성에 대한 중세의 논쟁, 성경과 현대 신학 등 다양한 관점에서 무로부터의 창조를 새롭게 이해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포지엄은 동시통역으로 진행되며 신학과 철학, 물리학에 관심 있는 이들은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문의 : 02-740-9731, 신학과사상학회

박수정 기자 catherine@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9-18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0. 14

에페 5장 21절
그리스도를 경외하는 마음으로 서로 순종하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