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2월 10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사진묵상] 각양각색의 보리수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충북 청원 성모꽃마을 앞마당에 자라난 보리수 열매들이 주렁주렁 가지에 달려 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않으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는 것처럼, 너희도 내 안에 머무르지 않으면 열매를 맺지 못한다”(요한 15,4)라고 말씀하셨다. 그리스도인들은 예수님이라는 나무에 붙어 열매를 맺는 가지들이다. 29일은 ‘이민의 날’이다. 보리수 열매들도 각각 생김새와 빛깔은 다르지만 모두 주님의 나무에 달린 열매인 것처럼, 그리스도인들은 우리나라의 외국인 노동자들을 차별 없는 마음과 시선으로 환대해야 한다.

이힘 기자 lensman@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8-04-2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2. 10

시편 138장 8절
주님께서는 나를 위하여 이루시리라! 주님, 당신의 자애는 영원하십니다. 당신 손이 빚으신 것들을 저버리지 마소서.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