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22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사진묵상] 고해소 가는 길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그 길은 가깝고도 멀다. 누군가에게는 죄를 고백하고 용서를 받는 기쁨의 길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죄를 고백한다는 두려움에 발걸음 떼기 힘든 멀고 험한 길이다. 그래도 고해소 위 빨간 등이 있어 다행이다. 빨간 불빛 따라가면 주님 만나는 은총의 길에 다다르니 말이다. 고해소 앞 긴 줄도 주님을 만난다는 설렘에 짧게만 느껴질 것이니…. 대전교구 덕산성당 주일 미사에 참여한 신자들이 고해성사를 하기 위해 고해소 앞에 줄을 서 있다.

백영민 기자 heelen@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3-2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22

로마서 13장 10절
사랑은 이웃에게 악을 저지르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