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2월 6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묵상시와 그림] 가장 가깝고도 먼 길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오래전 이야기입니다

김수환 추기경이 살아계실 때

명동성당에서 강연을 하시다가

우리들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가깝고도 먼 길이

어딘지 아십니까?”



그때 우리들은 생각했습니다

선과 악이란 길이 아닐까?

거짓과 진실이 아닐까?



그러자 김수환 추기경께서

빙그레 웃으시며 말씀하셨습니다

“그 길은 이 머리와 가슴까지 길입니다

내 사랑이 머리에서부터 가슴까지 오는 데

70년이 걸렸습니다

머리는 욕심이지만

가슴은 사랑이었습니다”



시와 그림=김용해(요한) 시인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5-29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2. 6

시편 122장 9절
주 우리 하느님의 집을 위하여 너의 행복을 나는 기원하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