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3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그림으로 보는 복음묵상] 딱 그만큼만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신부님! 우리 아빠는 저를 사랑하지 않아요.
옆집 율이네 아빠는 맨날 같이 놀아주고
뒷집 희영이 아빠는 맨날 선물 사주는데
우리 아빠는 맨날 회사 가서 밤늦게 들어와요.
주말에도 일해요.

요한!
아빠가 너를 사랑하지 않는 게 아니라
네가 딱 그만큼만 아빠를 사랑하는 건 아닐까?
다른 아이들의 아빠랑 비교할 만큼.
딱 그만큼만.


이 집 저 집으로 옮겨 다니지 마라.(루카 10,7)


임의준 신부 서울대교구 직장사목팀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7-0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3

탈출기 15장 13절
당신께서 구원하신 백성을 자애로 인도하시고 당신 힘으로 그들을 당신의 거룩한 처소로 이끄셨습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