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20년 4월 8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묵상시] 나무들이 사는 법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나무들은

기도하며 자랐습니다



햇빛이 오면 햇빛을 받고

바람이 불면 바람을 맞고

비와 눈이 오면

비와 눈을 맞으면서



산다는 것은 하늘의 뜻이라고

하늘을 우러러 기도하면서

그렇게 자랐습니다



그래서 보십시오

나무들은 언제나

하늘처럼 맑고 푸르렀습니다



시와 그림=김용해(요한) 시인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01-0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4. 8

1디모 6장 11절
하느님의 사람이여, 그대는 의로움과 신심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추구하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