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1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묵상시와 그림] 풀꽃 이야기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산속에 이름 없는

풀꽃 하나 피었네

보아주는 사람 아무도 없네

그러나 풀꽃은

열심히 꽃을 피웠네



그때 새들이 와서 말했네

미련한 꽃이여

그렇게 열심히 꽃이 핀다고

누가 보아주는가?



그러자 풀꽃이 대답하였네

그렇다네. 그러나 나에게는

하늘이 있고 별들이 있고

하느님도 계시다네

그래서 나는 기쁘게 꽃을 피운다네



시와 그림=김용해(요한) 시인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04-28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7. 11

야고 5장 11절
주님은 동정심이 크시고 너그러우신 분이십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