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김 추기경 나눔 정신 되새기며 ‘생활 속 평화’ 실천 제안

가톨릭대학교 김수환추기경연구소,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특강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서울대교구 구요비 주교와 청중이 1월 26일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특강’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수환 추기경의 삶과 영성을 되새기는 특강이 열렸다. 가톨릭대학교 김추환추기경연구소는 1월 25일부터 이틀간 서울 종로구 혜화동 동성고등학교 100주년 기념관 소강당에서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특강’을 개최했다.

강연자들은 김 추기경과 맺었던 인연을 회상하고 김 추기경이 생전 실천했던 나눔 정신을 나눴다. 김 추기경이 한국에 들여온 ‘프라도 사제회’ 대표를 지낸 서울대교구 구요비 주교는 “크리스마스 때면 김 추기경님은 사제들에게 손수 카드를 써주셨는데, 그 사람에게 당시 꼭 필요한 말로 위로해주셨다”며 “프라도 사제들에게는 “자네들이 제대로 살길 바라네!” 하며 강직하게 말씀하셨던 게 아직 생생하다”고 말했다. 덧붙여 “과거 노동사목을 하면서 무력감과 자책감에 빠졌을 때 김 추기경님께서 ‘사제의 역할은 백성들과 함께하는 것’이라며 위로와 용기를 주셨다”고 전했다.

성심수녀회 손인숙 수녀는 김수환 추기경이 1988년 상계동 철거민들에게 나눠줬던 사랑의 기억을 전했다. 손 수녀는 “김 추기경님은 가난한 이들의 서러움은 배고픔보다 ‘얼굴’이 없다는 점이 더 크다는 걸 알고 그들의 자존심을 세워주고자 하셨다”며 “늘 가난한 이들의 이야기를 경청하시고 문제가 생길 때면 한걸음에 달려와 해결해 주셨다”고 회상했다.

강연자들은 김 추기경의 삶을 고찰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삶의 방향도 제시했다. 박승찬(엘리야)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소장은 “김 추기경님은 창조주의 모습으로 지어진 인간은 늘 사랑받고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며 “물신주의가 팽배한 현대 사회를 사는 우리는 그분께서 강조하신 ‘인간 존중 정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일영(요한 사도)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집행위원은 “여러 분야에서 뛰어난 능력을 지닌 우리 국민이 도덕적, 정신적으로 성장하면 더 큰 일을 이룰 수 있다”며 “김수환 추기경님처럼 스스로 삶을 성찰하고 ‘생활 속 평화’를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은지 기자 eunz@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1-3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4

골로사이서 4장 2절
기도에 전념하십시오. 감사하는 마음으로 기도하면서 깨어 있으십시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