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여섯 살 때 아동시설에 맡겨졌지만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 고맙습니다”

‘낙태 반대’ 외치는 스물 네 살 청년의 편지 / 김도현 도미니코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안녕하세요! 전남 광양 철강사에서 기술엔지니어로 근무하며, 밤에는 대학생으로 열심히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스물네 살 청년 김도현입니다.

집이 가난해 6살에 부모님과 절연하고, 수녀님이 운영하는 아동복지센터에 맡겨졌습니다. 어렸을 때는 사회적 편견과 제가 처한 환경에 대해서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았고 죽고 싶을 만큼 싫었습니다. ‘이럴 거면 날 왜 이 세상에 오게 했는지…’. 부모님에 대한 원망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수녀님과 살면서 예수님에 대해 알게 됐고, 부정적인 생각만으로 가득했던 제게 감사함과 생명의 소중함을 알게 해주셨습니다.

제가 엄마를 찾은 건 2016년이었습니다. KBS 프로그램에 출연할 기회가 있었고, 엄마를 찾고 싶다고 이야기했는데 청와대에서 엄마를 찾아주겠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그런데 엄마를 만날 준비가 덜 되었고, 취직한 후 멋진 모습으로 만나고 싶어 만남을 미뤘습니다.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정신이 없던 중 서울의 한 동사무소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씨 아들 김도현씨 맞느냐고요. 그런데 느낌이 좋지 않았습니다. 엄마가 많이 아파서 곧 하늘나라에 가신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장례를 준비해야 하는데 아무도 없다고 했습니다.

저 자신이 원망스럽고 화가 났습니다. 옷 한 벌 사드리고, 용돈을 드리고 싶은 꿈이 산산조각이 났으니까요. 하늘이 원망스러웠죠. 그렇게 불효자인 저는 어머니를 그렇게 떠나 보내드렸어요. 저를 이 세상에 있게 해주신 분인데, 나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내가 이렇게 행복하게 지내도 되는 건지….

하지만 돌아가신 어머니께서 자신을 원망하는 아들이 되길 원하지 않으실 것 같았어요. 제가 행복해지고, 제 꿈을 포기하지 않는 것, 그것이 어머니께 효자 노릇 하는 게 아닐까요? 지금도 어머니께 늘 감사하고, 보고 싶습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께 감사합니다. 이 세상에 태어났기에 소중한 친구들을 만나고, 소중한 제 꿈을 향해 나아갈 기회를 주셨기 때문입니다.

요즘 사회에서 낙태 문제가 나올 때마다 아이를 낳고 키우기에 힘든 세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우리는 모두 소중한 생명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선택받았고 아무리 힘든 상황이라도 저처럼 행복해 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말할 수 없는 태아들을 대신해 말하고 싶어요. 이 세상에 태어나 행복해질 기회를 뺏지 말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1-3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4

시편 33장 3절
그분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를. 환성과 함께 고운 가락 내어라.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