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9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새 책] 「가시를 빼내시는 성모님」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우리는 일상에서 많은 어려움과 직면한다. 작지만 날카로운 가시에 찔린 듯, 마음속에 깊이 남긴 상처는 쉽게 치유되지 않는다. 스스로는 도저히 빼낼 수 없는 가시. 하지만 예수님의 가시관을 당신 손으로 벗기신 성모님이라면 가시를 빼내고 마음 속 상처를 치유해 줄 수 있지 않을까.

「가시를 빼내시는 성모님」은 성모님께 치유의 손길을 청하는 9일 기도를 엮은 책이다. 9일간 매일 기도하며 증오, 불신, 절망, 교만, 거짓, 이기심, 유혹, 불화, 악 등 아홉 가지 가시를 빼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아울러 오늘의 지향, 회심을 위한 실천 노력도 각 장에 덧붙여 잘못을 깨닫고 스스로 회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저자는 “가시는 작을지라도 몹시 치명적이어서 영과 육신을 괴롭힌다”며 “그러나 성모님께 이 가시에서 벗어나게 해 달라고 청한다면, 거룩하신 아드님을 어루만졌던 그 손으로 우리의 상처를 보듬어 주실 것”이라고 밝혔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4-2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9

고린토전서 16장 14절
여러분이 하는 모든 일이 사랑으로 이루어지게 하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