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신앙인 생활백서] ‘미사 중 앉아서는 경청·묵상에 힘씁시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성 아우구스티노는 “눈에 보이는 신체 외적인 움직임은 눈에 보이지 않는 내면의 영적 태도를 강하게 만든다. 외면의 움직임이 없으면 내면의 태도도 불가능하다”고 말한 바 있다.

미사에서의 몸가짐 또한 외적 움직임에 따라 내면의 태도를 다지는 대표적인 행위다.

특히 앉는 행위는 경청과 묵상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독서와 강론 중에 자리에 앉는 것도 말씀에 더욱 귀를 기울이기 위해서다. 이때 팔짱을 끼거나 다리를 꼬고 앉는 것은 하느님을 앞에 모시고 보일 적절한 태도가 아니다. 또 예물을 준비하는 동안, 영성체가 시작될 때 등에도 모든 신자들은 자리에 앉아 각 전례 행위의 의미를 되새기며 성실히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2-03-0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4

느헤 8장 10절
주님께서 베푸시는 기쁨이 바로 여러분의 힘이니, 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